상단여백
기사 (전체 378건)
운외창천-332
이 세상에 문제가 없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사람으로 태어난 이상은 모두 문제를 가지고 태어난다. 누구 말마따나 인생은 한 권의 문제집...
홍봉기 기자  |  2024-05-14 10:10
라인
중구난조-331
명심보감을 읽다 보면 그 속에 기록된 모든 문장을 가슴에 새겨 두고 싶을 때가 있다. 그 만큼 감동을 주는 글귀가 많다는 얘기다. 오죽...
홍봉기 기자  |  2024-05-08 10:50
라인
노마지지-330
흔히 사람이 늙으면 아무런 힘이 없다고 탄식하곤 한다. 나야 아직 한창 때라고 스스로 자부하지만 그래도 50줄 후반이 되고 보니 그 말...
홍봉기 기자  |  2024-04-30 13:18
라인
내성불구-329
며칠 전 아침에 논어 ‘안연편’을 읽다가 내 눈을 한참 머무르게 만드는 문장을 만났다. 사마우가 어느날 공자를 찾아 와 ‘군자’에 대해...
홍봉기 기자  |  2024-04-23 17:09
라인
성상근습상원 - 328
운을 좋게 만드는 방법 중 첫 번째가 매사에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우리 뇌는 내가 어떤 생각을 하는가에 따라서 나의 ...
홍봉기 기자  |  2024-04-17 10:58
라인
일약천금 -327
간혹 ‘나는 정말 자유의지를 가지고 있는 것일까? 가지고 있다면 그 자유의지를 내가 소속한 공동체에 얼마나 기여하면서 살고 있을까?’에...
홍봉기 기자  |  2024-04-09 10:50
라인
굴묘편시-326
총선이 본격적으로 막이 올랐다. 전남과 광주는 민주당의 독주가 예상되고 있다. ‘지민비조’에 따라 비례정당투표에서는 조국혁신당이 돌풍을...
홍봉기 기자  |  2024-04-03 09:40
라인
사고무탁 - 325
사고무탁(四顧無託)이라는 고사성어가 있다. ‘사방을 둘러봐도 마음을 의탁할 곳이 없다‘는 뜻을 가지고 있는 고사다. 조금 야박한 소리로...
홍봉기 기자  |  2024-03-27 11:08
라인
곡재아의 - 324
‘곡재아의(曲在我矣)’라는 고사가 있다. 흔하게 쓰는 고사는 아니지만 요즘 같은 선거철에 한번쯤 되새겨 봐도 좋을 듯 싶어 소환해 본다...
홍봉기 기자  |  2024-03-20 11:07
라인
기우멱우-323
기우멱우(騎牛覓牛)는 ‘소를 탔으면 소에게 구하는 것이 옳다’는 고사다. 주로 불교에서 많이 인용하는 고사다. 문제를 밖에서 찾을 것이...
홍봉기 기자  |  2024-03-13 10:04
라인
유만부동-322
유만부동(類萬不同)이라는 고사가 있다. ‘비슷한 것이 많으나 서로 같지는 않다’와 ‘정도에 넘침. 또는 분수에 맞지 않다’ 라는 뜻을 ...
홍봉기 기자  |  2024-03-06 10:17
라인
영만지구-321
삶은 참으로 아이러니의 연속일 때가 많다. 실패한 일이 오히려 복이 될 때도 있고 성공한 일이 오히려 화가 될 때가 있다. 살다 보면 ...
홍봉기 기자  |  2024-02-27 16:09
라인
무한불성-320
無汗不成(무한불성)은 땀을 흘리지 않고는 이룰 수가 없다는 고사로 많은 사람들이 이 고사를 가슴에 품으며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 땀을 ...
홍봉기 기자  |  2024-02-21 10:22
라인
개시개비-319
개시개비(皆是皆非)는 각각의 주장이 모두 옳으면서도 또 동시에 그르기도 하다는 뜻이다. 사람이 상대적인 존재이다 보니 이는 어쩔 수 없...
홍봉기 기자  |  2024-02-05 16:14
라인
노마십가-318
간혹 어떤 일을 추진하다가 내 능력에 부쳐 포기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면 노마십가(駑馬十駕)라는 고사를 되새기며 마음을 다잡곤 한다....
광양경제신문  |  2024-01-30 15:22
라인
승당입실-317
공자에게는 자로(子路)라는 제자가 있었다. 그는 성정이 활달하고 격정이 넘쳤다. 용맹 과감하고 무(武)를 좋아하는 호쾌한 선비였다. 그...
홍봉기 기자  |  2024-01-24 11:02
라인
보환난수 - 316
‘보화난수(寶貨難售)’는 “값비싼 보물은 팔기 어렵다” 또는 “늦게 팔린다“는 뜻을 가진 고사다. 일종의 대기만성과 비슷한...
홍봉기 기자  |  2024-01-17 10:45
라인
현애살수- 315
현애살수(懸崖撒手)라는 고사가 있다. 흔하게 쓰이는 고사는 아니지만 시사하는 바는 크다. 직역을 하면 “벼랑에 매달려 잡고 있는 손을 ...
홍봉기 기자  |  2024-01-09 16:22
라인
동주공제-314
필자는 공동체가 혼란스럽고 어지러울 때면 늘 타이타닉호를 떠올린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타이탄은 거인족을 일컫는 말이다. 이름 그대로...
홍봉기 기자  |  2024-01-03 10:45
라인
지통재심 - 313
세상에 상처 없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터. 심지어 연약한 풀잎조차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바람이 남기고 간 상처가 있음을 알 수 있다. 문...
홍봉기 기자  |  2023-12-27 11:39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