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31건)
술이 없는 봄날은...
술이 없는 봄날은 하루가 천년이요 님이 없는 봄날은 하루가 만년이네
홍봉기 기자  |  2017-02-09 08:36
라인
그대 없인
눈이 내리고 바람이 불고꽃이 피고 져도그대 없인노상빈항 아리홍석주 詩
홍봉기 기자  |  2017-02-07 20:58
라인
파도
도대체 오시겠다는 겁니까?아니며 가시겠다는 겁니까?그렇게 가슴만 철썩거리지 말고속 시원하게 말씀 한번 해 보십시오매일 내 마음 언저리에...
홍봉기 기자  |  2016-08-12 13:07
라인
흘러간 그리움
따르릉당신 목소리가 듣고 싶어서탁탁탁당신의 안부가 그리워서
홍봉기 기자  |  2016-08-03 14:42
라인
눈물은...
눈물은 마음의 쉼표다 당신의 상처 당신의 고통 당신의 외침 잠시만 생각해보라고
홍봉기 기자  |  2016-07-26 11:00
라인
옥실역에서
함박 눈 내리던 옥실역(玉室驛)그 밤의 서정을 기억하는가폭우로 흔들리던 차창위에 느낌표로 떨어지던 빗물의 소곡을기억하는가그리움을 실어나...
광양경제신문  |  2016-06-21 09:44
라인
삶의 노래
지금 나는지구의 자전소리를듣고 있다멈출 수 없는그의 노래를댓잎 그 숨결 들음같이새겨 듣고 있다바람소리 보다 더 여려잠자리 날개 보다 더...
광양경제신문  |  2016-03-25 09:47
라인
梅花 마을
새하얀 달빛 움츠리고자드락 언덕엔 은빛구슬시린가슴 아직도 차가운데산바람 강바람 매서워도겨우내 한땀 한땀봄기운 밀어 올려강물도바람도잠자는...
광양경제신문  |  2016-03-18 09:26
라인
春山曉時(춘산효시)
창을 열자고개를 내민양지꽃하얀 털옷 속에秘線을 품고비그시 웃는 할미새벽을 쪼개내는생강나무 꽃세상은민초들이 여는시린 혁명이다
광양경제신문  |  2016-03-08 15:43
라인
2월에는
깍지 낀 손 풀지 못하고자꾸만 오그라드는마른 풀숲 헤치며뒤뚱뒤뚱 걸어오는그대 곁눈질에매화의 귓불이붉어지고 말았습니다 강의 허리를 짚고서...
광양경제신문  |  2016-02-19 14:37
라인
마중 비
입춘의 경계훌쩍 월담을 하고얼마를 가는가시샘 한기가 버티는데땅을 밀어 올리는새 눈들이마중비 맞고봉끝마다 간지럽다엎치락 뒤치락기온이 다투...
광양경제신문  |  2016-02-19 14:32
라인
자작나무숲
여물지 못한 싸락눈들이다시 꽃이 되고, 잎사귀가 되는하얀 자작나무숲에는흐득흐득 쏟아져 오는겨울 냉기만이별빛처럼 초롱초롱 했습니다. 등을...
광양경제신문  |  2016-02-12 15:14
라인
그리운 당신
바다는 깊고하늘은 높고당신은 그립고홍석주 詩
홍봉기 기자  |  2016-01-27 16:19
라인
당신도 쓸쓸한가요?
어둠 내린 빈 방에 홀로 앉았노라니외로움만 쌓이네 지금은 새벽2시, 창 밖에는 쓸쓸히 가을비 내리고 뜰을 쓸고 다니는 낙엽 소리는마음만...
홍봉기 기자  |  2015-10-01 08:51
라인
마음만 제대로 먹는다면
바위인들 대수랴물이 있고 공기가 있고 햇볕이 있는데 고통인들 대수랴 위로가 있고 격려가 있고 따뜻한 당신의 눈빛이 있는데 홍석주 詩
홍봉기 기자  |  2015-08-20 10:55
라인
아, 보고싶다. 딱 1초만이라도!
그 심정을 누가 알겠습니까? 요즘은 크게 웃는 것조차 죄가 되는 것 같아 눈치를 보게 됩니다. 生때 같은 자식을 잃은 부모들에게는 1년...
홍봉기 기자  |  2015-04-16 08:50
라인
당신의 봄
섬진강변에 봄이 상륙했다고 붉은 홍매화가 기별을 해 왔습니다.하지만 남녘의 봄이 그렇게 호락호락하지 않는지 여전히 겨울氣가 묻어있습니다...
홍봉기 기자  |  2015-03-05 12:07
라인
당신은 더 예쁠 테지
미안합니다.당신을 잊고 살았습니다.아니, 당신을 잊고 싶었습니다.그리워한들 만날 수 없다면 차라리 잊는 게 낫다고 생각했습니다.꽃보다 ...
홍봉기 기자  |  2015-03-02 22:07
라인
春三月에 당신을 생각하며
꽃샘바람이 제법 세차게 분다.아침저녁으로는 여전히 바람이 차다.이 춘삼월에 당신은 잘 있는지,안부를 묻는다.사람사는 일, 노상 그렇다....
홍봉기 기자  |  2015-03-02 20:16
라인
잘가시라, 2014년이여!
잘 가시라, 2014년이여! 눈물도 잊으리라상처도 잊으리라지금은 망년(忘年)을 품고 망년(望年)을 잉태해야 할 시간미련 같은 것 두지 ...
홍봉기 기자  |  2014-12-24 08:49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