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詩나브로
흘러간 그리움
  • 홍봉기 기자
  • 승인 2016.08.03 14:42
  • 댓글 0
   
                                                                 2016년7월31일 

따르릉
당신 목소리가 듣고 싶어서
탁탁탁
당신의 안부가 그리워서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