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95건)
“청소년 쉼터는 기피시설이 아니라 복지시설이다“
중마동 모 아파트 근방에 완공된 청소년 쉼터 문제를 놓고 행정과 주민들이 서로 갈등을 빚고 있는 모양이다. 누구의 잘못을 탓하기 전에,...
홍봉기 기자  |  2019-01-15 17:22
라인
2019, 기해년의 전망과 다짐
우리 모두의 간절한 소망을 안고 2019, 기해년 새해가 힘차게 시작된 지 보름이 넘었다. 백운산에서, 서산에서, 마로산성에서, 구봉산...
광양경제신문  |  2019-01-15 17:06
라인
설마 아이들 교실에 방사능이...
홍봉기 기자  |  2019-01-15 16:55
라인
농어촌 공사의 이상한 갑질
홍봉기 기자  |  2019-01-08 18:05
라인
뒷모습이 아름다운 사람이 되자
새로운 기대와 희망을 안고 기해년(己亥年) 새해가 밝았습니다. 모든 사람들이 꿈과 희망이 넘치고 행복한 삶을 누리는 소중한 해가 되기를...
광양경제신문  |  2019-01-08 16:07
라인
작은 씨앗 멘토링
노력하는 자를 돕는다고 했던가. 그 말을 다시 한 번 믿어보고 싶어서 몇 자 적어 보려 한다. 나는 불모지에서 자랐다. 척박한 자갈밭을...
광양경제신문  |  2019-01-08 16:05
라인
나는 사람이 그립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너무 많은 것을 잊고 산다. 아니, 잃으면서 살아간다는 표현이 맞을지도 모를 일이다. 속박되어지는 시간 속에서 바쁘게...
광양경제신문  |  2018-12-31 16:25
라인
“내가 웃으면 행복하고, 남을 웃기면 성공한다”
그리스의 의사 밀레투스는 웃음의 어원이 ““헬레(helo)””이며, 그 의미는 건강(health) 이라고 말했다. 즉 고대인들은 웃음을...
광양경제신문  |  2018-12-31 16:23
라인
광양시, 책임은 무겁고 길은 멀고...
홍봉기 기자  |  2018-12-31 16:22
라인
2018년 가GO, 2019년 오GO~
홍봉기 기자  |  2018-12-24 19:02
라인
잘 사는 삶이란  ‘나답게’ 사는 것! 
인간은 누구나 잘 사는 삶을 살고자 한다. 바로 행복한 삶일 것이다. 그러나 잘 사는 삶, 행복한 삶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과 태도, 문...
광양경제신문  |  2018-12-24 18:51
라인
보류, 수정의결이 매년 반복되는 ‘광양시 조직개편 조례안’을 보면서   
몇 년간 되풀이 되는 광양시 조직개편 조례안을 보면서 안타까운 생각이 많이 들었다.2018년에도 마찬가지로 조직개편안은 의회의 보류, ...
광양경제신문  |  2018-12-24 17:52
라인
"날(日)은 곧 날(刀)입니다!”
일상생활을 하다 보면 사소(些少)한 것들이 참으로 소중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아니 너무 사소해서 때론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
광양경제신문  |  2018-12-18 20:00
라인
리더십과 존재방식(way of being)
언젠가 필자가 시외버스를 타고 강의 출장을 가면서 느낀 감정이다. 이 노선은 평소 승객이 적어 텅 빈 상태로 운행되고 있었다. 나는 두...
광양경제신문  |  2018-12-18 19:58
라인
덕진 아파트 분양 슬그money..웃돈 요구
홍봉기 기자  |  2018-12-18 19:55
라인
 生의 마지막 종점인 호스피스 병동에서
가장 사랑하는 사람도 가족이고, 가장 상처를 많이 주는 사람도 가족이라는 말이 있다. 나는 요즘 호스피스 병동에 봉사를 나가는데, 병동...
광양경제신문  |  2018-12-11 18:00
라인
나는 그림 그리는 행복한 여자 
“김미연 선생님께서 출품하신 섬진강 매화마을이 당선되었습니다.” 라는 문자를 받고, 나는 깜짝 놀랐다. ‘내가 공모전에서 수상을 했다니...
광양경제신문  |  2018-12-11 17:59
라인
경제청, 알루미늄 공장유치, 순서 바껴 곤혹
홍봉기 기자  |  2018-12-11 17:41
라인
광양시 예산 100억 삭감!
홍봉기 기자  |  2018-12-04 19:43
라인
경청하고 또 경청하라
우리나라의 자살률은 현재 OECD(경제개발협력기구) 35개 회원국 중 최고입니다. 인구 10만명당 고의적 자해에 의한 사망자수를 자살률...
광양경제신문  |  2018-12-04 19:2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