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911건)
이상을 잃어 버릴 때 인간은 늙는다
필자의 부모님은 섬에서 태어나 지금도 바다와 하늘의 순리대로 아름답게 섬을 지키며 살아가고 계신다. 두 분은 그 시절 대부분 그렇듯 어...
광양경제신문  |  2021-02-23 20:27
라인
마술은 신비로운 웃음을 주는 레크리에이션이다
마술은 사람들에게 신비함과 호기심을 유발하는 매우 흥미로운 레크리에이션의 한 장르에 속하며, 마술을 활용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과 웃...
광양경제신문  |  2021-02-23 19:18
라인
포스코 약발 제대로 받을까...
홍봉기 기자  |  2021-02-23 19:15
라인
 나이 듦에 감사하면 황혼의 삶도 아름답다 
늙어 가는 길은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는 처음 가는 길이다. 본디 인생 자체가 무엇 하나 처음 아닌 것은 없지만 늙어 가는 이 길은 몸...
광양경제신문  |  2021-02-16 20:26
라인
화마가 스치고 간 가야산에 오르며
광양시민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가야산이 철없는 아이들의 불장난으로 인해 임야 약 3헥타르(약 1만평)가 불타고 말았다. 가야산을 ...
광양경제신문  |  2021-02-16 20:22
라인
백운산 고로쇠 효능 세계적 우수성 입증
홍봉기 기자  |  2021-02-16 20:11
라인
누가 봐도 부적절한 만남... 시민들 '눈총' 따가워
광양경찰서 수사과장과 광양제철소 부장의 부적절한 술자리가 도마에 오르자, 민주노총광양지부가 지난5일 광양경찰서 앞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
홍봉기 기자  |  2021-02-05 15:29
라인
설날 금기어
홍봉기 기자  |  2021-02-02 18:11
라인
"한국교회, 도대체 왜들 이러십니까?"
사회의 빛과 소금이 되어야 할 한국교회가 오히려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어쩌자고 이런 지경까지 오게 되었는지...
홍봉기 기자  |  2021-02-02 18:05
라인
사는 곳이 운명을 결정한다  
어디서 태어났는가? 어디서 살고 있는가, 어디서 죽는가는 우리 인간에게 매우 중요한 명제가 아닐 수 없다. 이 세 가지 선택 중 우리가...
광양경제신문  |  2021-02-02 17:57
라인
 “우리 모두는 처음부터 꽃이었습니다”
내가 34년 전 광주교육대학교에서 공부할 때 의 정의를 한마디로 라고 배웠다. 누구나 그 말을 철석같이 믿었고 나 또한 마찬 가지었다...
광양경제신문  |  2021-01-26 20:07
라인
50년 전 ‘호적계 박양‘에게 위로가 되어 준 문화원 은행나무
지난해 석양이 물들어가는 가을 저녁, 문화원에서 ‘문화가 있는 날’ 행사에 참석했다가 400살 된 은행나무와 마주했다. 순간 가슴이 쿵...
광양경제신문  |  2021-01-26 20:05
라인
코로나 지원금 주려면 빨리 줘야...
홍봉기 기자  |  2021-01-26 19:58
라인
새로운 시대 변화에 적응하자
미국의 저명한 미래학자이자 금융 예측 가인 제이슨 솅크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 대유행)이 종식돼도 원격 근무 등이 일상에 자리 ...
광양경제신문  |  2021-01-19 18:10
라인
차가움을 따스함으로 빚으려면              
136cm라니! 며칠 전 한라산에 그렇게나 많은 눈이 쌓였다. 한강과 낙동강도 견디지 못하고 꽁꽁 얼고 말았다. 홍천 영하 26.5도,...
광양경제신문  |  2021-01-19 18:02
라인
참 미스터리 하네...
홍봉기 기자  |  2021-01-19 17:52
라인
"제발 활활 좀 타올라라!"
홍봉기 기자  |  2021-01-12 20:39
라인
행복의 또 다른 이름은 '감사' 입니다
아마 지난 한해는 모두에게 견디기 힘든 시간이었을 것입니다. 연일 방송되는 코로나19로 인한 회색빛 뉴스들 때문에 마음이 타들어갔을 것...
광양경제신문  |  2021-01-12 20:34
라인
돈, 명예, 사랑을 다 가졌다고 해도 건강을 잃으면 아무 소용 없어
새해가 되면 많은 사람들이 다이어트를 위해 운동을 하겠다고 다짐을 한다. 하지만 그 다짐은 대부분 작심삼일로 끝나버린다. 여러 가지 핑...
광양경제신문  |  2021-01-12 20:31
라인
신축년(辛丑年), 화양연화(花樣年華)의 해를 꿈꾸며
존경하는 광양시민 여러분! 그리고 애독자 여러분!다사다난했던 경자년(庚子年)을 힘들게 보내고, 희망찬 2021년 신축년(辛丑年) 새해를...
광양경제신문  |  2021-01-05 19:32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