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641건)
광양시, 아휴 이를 어쩐다...
홍봉기 기자  |  2019-05-14 15:16
라인
농촌은 첨단 산업의 초석이다
농촌 일이란 게 끝이 없다. 돌아서면 잡초를 제거해야 하고 또 돌아서면 가지치기를 해야 한다. 나 같은 경우는 국화를 재배하고 있기 때...
광양경제신문  |  2019-05-14 15:14
라인
절망 속에서 희망을, 망할 수가 없다
인간의 목숨이 파리 목숨 같다는 말이 이제는 전혀 과장된 표현으로 들리지 않는 때가 있다. 사람의 생명을 해친 범인들은 범죄의 상황을 ...
광양경제신문  |  2019-05-14 15:12
라인
예술고, "하라쇼! 좋았어!!"
홍봉기 기자  |  2019-05-07 17:38
라인
 “전화해 줘서 고맙다”고 말씀하신 어머니를 그리며
글을 배우지 못한 어머니와 함께 살면서 학교도 제대로 마치지 못한 한 소년이 자신의 인생을 비관하고 나쁜 친구들과 어울려 소매치기를 하...
광양경제신문  |  2019-05-07 17:34
라인
솔선수범의 의미
인문계 고등학생에게 대학 진학은 학창 시절의 마침표이자 새로운 세상을 향한 관문이다. 한 실과 다른 실이 만날 때 매듭을 지어야 비로소...
광양경제신문  |  2019-05-07 17:32
라인
학교폭력 예방, 골든타임을 지킵시다
한 중학생이 학교 옥상에서 추락해 의식불명에 빠진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학생의 부모는 학교 및 주변 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하며 사건...
광양경제신문  |  2019-04-30 21:35
라인
역사의 진실을 찾아서  
역사는 진실을 찾아가는 긴 여정의 결과물이다. 우리가 현재 굳게 믿고 있는 사실도 새로운 기록의 발견과 유적의 발굴에 의해 그 진위가 ...
광양경제신문  |  2019-04-30 17:14
라인
세풍산단 알루미늄공장..싫으면 관 두시던가
홍봉기 기자  |  2019-04-30 16:44
라인
思母曲을 작곡한 故 서승일 선생과 국사봉 철쭉제
『 앞산노을 질때까지 호미자루 벗을 삼아 화전밭 일구시고 흙에 살던 어머니 땀에 찌든 삼배적삼 기워입고 살으시다 소쩍새 울음따라 하늘 ...
광양경제신문  |  2019-04-24 09:02
라인
기업(企業)이 아니라 속이기는 기업(欺業)?
홍봉기 기자  |  2019-04-23 19:09
라인
광양시.광양제철소, 철강전문대 설립에 나서야
인구 30만 자족도시와 전남 제1의 경제도시를 꿈꾸고 있는 광양시에는 철강전문대학이 설립되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철강전문대 설립은 광양...
광양경제신문  |  2019-04-23 19:06
라인
저마다 내가 최고...최후 승자는 과연...
홍봉기 기자  |  2019-04-16 17:49
라인
분홍색연필과 풍선
한 주를 마무리하는 금요일 아침이었다. 나는 곤히 자고 있는 초등학교 1학년 조카를 깨웠다. 녀석은 잠이 덜 깬 상태에서 가방을 챙기느...
광양경제신문  |  2019-04-16 17:48
라인
 당신의 ‘소확행’은 무엇입니까?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준말. ‘소확행’(小確幸)이 요즘 화두다. 필자 역시거창하나 불확실한 행복보다 일상에서 느끼는 소소한 행복이 ...
광양경제신문  |  2019-04-16 17:46
라인
"가꾼 만큼 자연은 반드시 되돌려 줍니다!"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기운이 아직도 남아있지만 한낮에는 봄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시기이다. 벚꽃 잎이 흩날리는 도로가에 따스한 햇...
광양경제신문  |  2019-04-09 16:38
라인
아이 양육하기 좋은 도시, 광양에서 혁신교육 꽃 피우다
아름다운 봄을 맞아 날마다 산천에는 초목과 꽃이 가득합니다. 다압에서 매화가 지고 나니, 옥룡에는 동백꽃이 붉은 꽃망울을 터뜨리고, 서...
광양경제신문  |  2019-04-09 16:34
라인
아파트 공급이 경기회복 이끈다고?
홍봉기 기자  |  2019-04-09 16:12
라인
아침마다 두 개의 도시락을 준비하면서   
오늘도 새벽 4시30분 알람보다 30분전에 몸이 먼저 반응하는 아침을 시작한다. 노란 개나리꽃이 담장에 피어날 때 새로운 출발과 유치원...
광양경제신문  |  2019-04-02 16:06
라인
고귀한 여정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바다. 깊고 짙은 곳에서 아이들은 자신이 가고픈 곳을 꿈꾼다. 물결의 흐름과 더불어 자신의 손으로 서투르게...
광양경제신문  |  2019-04-02 16:04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