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496건)
일단 살려놓고 봐야
홍봉기 기자  |  2018-05-23 08:49
라인
혹시 당신에게도 이런 친구가 있나요?  
2008년 포스코 라인파트장 시절부터 매일 같이 나와 함께한 절친한 친구가 두 명있다. 그 친구들은 내가 사색할 때 함께 생각에 잠기고...
광양경제신문  |  2018-05-23 08:14
라인
편견에서 벗어나고 싱싱한 사고를 하자
어떤 대상에 대해 사고의 틀이 형성되고 나면 상황판단을 남보다 빠르게 할 수 있지만, 반대의 시각에서 바라보거나 더 넓은 시야에서 바라...
광양경제신문  |  2018-05-23 08:09
라인
우리집 안전지킴이를 아시나요?
얼마 전 광양 지역의 어느 아파트 야간 화재출동이 있었다. 화재 현장으로 출동하여 확인해 보니 휴대폰 보조배터리에서 발생된 화재였다. ...
광양경제신문  |  2018-05-16 08:59
라인
6.13 지방선거 허위비방 분리 수거함
홍봉기 기자  |  2018-05-15 17:24
라인
스승!  자발적 노예제 (디아코네오)를 선택하다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는 삶을 살았다고 스승이 되는 것은 아니다. 설령 그런 삶을 산 사람을 스승이라고 한다면 나는 그런 스승...
광양경제신문  |  2018-05-15 17:05
라인
우리집 안전지킴이를 아시나요?
얼마 전 광양 지역의 어느 아파트 야간 화재출동이 있었다. 화재 현장으로 출동하여 확인해 보니 휴대폰 보조배터리에서 발생된 화재였다. ...
광양경제신문  |  2018-05-15 17:02
라인
 5월 어린이와 어른 
'어린이'는 17세기부터 써 온 말입니다. 중세 국어 '어리다'의 의미가 '어리석다(愚)'에...
광양경제신문  |  2018-05-08 16:58
라인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넘어 평화, 새로운 시작
지난 달 4월 16일, 세월호 희생자 4주기를 보내면서 내 가슴이 또 한 번 미어졌다. 하늘도 울었고 땅도 울었고 바다도 울었던 해가 ...
광양경제신문  |  2018-05-08 16:56
라인
36일 남은 광양시장의 결투, 과연...
홍봉기 기자  |  2018-05-08 16:52
라인
“정치라는 말만 들어도 신물이 난다”고 푸념하는 당신에게
미안하지만 정치에 신물이 나게 된 이유는 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있지 않는 사람들 때문이다. 농부가 농사짓는 일에 무관심 할 때 잡초가 ...
홍봉기 기자  |  2018-05-01 18:45
라인
내가 보석이라고? 그렇다! 당신이 가장 귀한 보석이다
보석감정사로 오랫동안 생활해 오면서 느낀 것이 하나 있다. 사람보다 더 좋은 보석은 없다는 사실이다. 제 아무리 비싼 보석도 사람을 돋...
광양경제신문  |  2018-05-01 18:44
라인
이렇게 하면 행복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있다  
아무리 시대가 바뀌었다고 해도 결혼은 여전히 인륜지 대사로 여겨지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70억 인구 중에서 두 남녀가 만나 함께 생...
광양경제신문  |  2018-05-01 18:41
라인
글쎄...광양보건대 살릴 수 있을까?
홍봉기 기자  |  2018-05-01 17:41
라인
안간 힘을 쓰기는 쓰는데...글쎄
홍봉기 기자  |  2018-04-24 19:44
라인
광양경찰서,‘마이안심번호’서비스  제공한다
요즘 웬만한 사람들은 모두 자기 명함을 가지고 다닌다. 그래서 필요한사람이나 또는 만나는 불특정 다수에게도 명함을 건네기도 한다. 그런...
광양경제신문  |  2018-04-24 19:19
라인
풍전등화는 눈부시지 않다 
‘착한 사람이 되어라’, ‘남에게 함부로 대하지 말라’ 이 두 말에는 나의 말과 행동이 타인에게 끼칠 영향을 고려하라는 당부가 들어 있...
광양경제신문  |  2018-04-24 19:17
라인
순천시 걸핏하면..."고질병이구만"
홍봉기 기자  |  2018-04-17 19:52
라인
건조한 세상과 탈수현상  
필자는 치과의사이다 보니 상대방의 입술을 유심히 보는 습성이 있다. 그러다보면 탈수증상을 입술을 통해 진단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요즘...
광양경제신문  |  2018-04-17 17:31
라인
행복과 불행은 우리 입술에서 시작된다
어느 병원에서 어머니가 수술을 받을 때 겪은 얘기란다. 진료 과정은 다른 병원과 별 차이가 없는데 의료진이 환자를 부르는 호칭이 낯설게...
광양경제신문  |  2018-04-17 17:29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