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거짓말김휘석 전 광양문화원장
  • 광양경제신문
  • 승인 2024.06.05 12:50
  • 댓글 1

일본의 어떤 언론매체에 한국은 사기대국(詐欺大國)이라는 제하(題下)에 이런 요지의 글이 실렸다. 한국 펜싱국가대표선수 남현희, 전창조 사건과 요즘 사회적 잇슈로 대두되고 있는 전세사기 사건을 예로 들면서 OECD 국가 중에서 다른 나라는 대체로 절도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으나 유난히도 한국만은 사기범죄가 가장 많은 발생을 보이고 그 이유인즉 처벌을 강하게 받지 않기 때문이라고 했다.

하멜 표류기에도 이런 글이 있다고 했다. ‘조선인들은 남을 속이면 부끄러워하지 않고 오히려 잘한 일로 여긴다.’ 한국의 사기 범죄는 연간 27만 건 정도이다. 이는 인구가 우리보다 많은 일본의 7배라고 한다. 경제가 나빠지면 사기 범죄는 더 늘어날 것이라고 했고 「한국 사람들은 숨 쉬듯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말도 덧붙였다.

보통의 한국 사람들에게 사람을 얼마나 믿을 수 있냐고 물었더니 27%의 대답이 나왔다. 일본은 39%, 스웨덴의 60%에 비해 주변 사람을 믿지 않고 있다는 증거다. 위와 같은 혐한적(嫌韓的) 표현에 당신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보도의 내용은 한국에 전해졌고 그것을 읽은 분들이 인터넷 곳곳에 자기의 의견을 남겼다. 두 가지였다. 「그런 말을 들어도 싸다.」하는 사람도 있고,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고 변명하거나 욕하는 분들도 있었다. 거론된 사건을 잠시 되돌아 가보자. 

전창조, 남현희 사건은 작년 10월 남현희가 재벌 3세이자 사업가로 알려진 15세 연하의 전창조라는 인물과 재혼한다고 발표하면서 세상에 드러났다. 전창조는 재벌가 3세도 아니고 강화도 출신의 사기 전과자이며 남장을 하고 다니는 여자였다. 사기 피해액은 20여 명에게 26억 원 정도라고 했다. 

아파트 전세사기는 우리시의 68건을 포함 전국적으로 피해건수는 12,928건에 이른다. 「계약」이라는 법률관계를 잘 모르는 사회초년생 등이 대부분 당했다. 사망자도 있다. 국회에서는 구제 법안을 21대 국회 마지막 날 마련하였으나 대통령 거부권 행사로 시행을 하지 못하게 됐다.

이외에도 우리를 놀라게 한 사기 사건은 많다. 조희팔은 피해액 4~5조 원에 피해자는 약 3만 명에 이른다. 경북 영천 출신이다. 코인투자 사기범죄를 저지른 권도형은 50조 원을 사기 치고 미국에서 단죄를 기다리고 있다. 대원외고와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천재라 한다.

그리고 최근의 가수 김호중의 교통사고와 관련된 안타까운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다. 별것도 아닌 접촉 사고 수준의 사고였지만, 그와 소속사 사람들은 첫 단추를 거짓으로 끼웠다. 첫 단추를 숨기기 위해 두번째, 세번째도 거짓말을 했다. 각자의 분야에서 큰 재목이거나, 전도가 유망한 사람들이 거짓말로 상황을 벗어나려고 하다가 벌어졌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일본 언론이 지적했더니 가치관에 문제가 있는 것일까? 결과만 좋으면 과정은 따질 것 없다는 그런 것들.... 우리는 어려서부터 봉이 김선달의 사기극 설화를 재미있게 듣고 자랐다. 재미있다고만 느꼈지, 범죄라는 의식은 전혀 없었다. 대동강물이야 많이 있는 것이니 부정하게 축재한 부자들을 골탕 먹이는 상황이 고소하기는 했다.

그러나 어느 시골 장터에서 닭장수를 골탕 먹이고 피해를 입힌 이야기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 사기 범죄다. 김선달은 우리나라 사기꾼들의 代父쯤 될 것 같다. 사기의 전당(殿堂)이라도 세워 기념해야 할까? 지금 이시간에도 보이스피싱, 투자사기, 보험사기 등 사기 범죄는 전국에서 진행되고 있을 것이다.

어떻게 하면 당하지 않을까? 늘 경계의 자세가 필요한가? 그래! 그것도 준비해야 지금 같은 사기 세상에서 살아남지 않을까? 그보다 중요한 것이 보인다. 네 자식을 정직하게 키워라. 장난이라도 거짓말을 못 하게 하라. 광양 정신의 첫 번째가 정의(正義)임을 기억하라고 가르치라고 말하고 싶다.

광양경제신문  webmaster@genews.co.kr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양경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정용관 2024-06-05 14:22:35

    김원장님에 기고문을 읽고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는 사람을 80% 정도 밑고 생활하여왔는데 남을 미워하게나 음해하지 말자는 생활 신조로 산아왔는데 남을 믿는다는것 조심해야 할것같네요 글 잘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