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詩나브로
梅花 마을금촌 정용재
  • 광양경제신문
  • 승인 2016.03.18 09:26
  • 댓글 0

새하얀 달빛 움츠리고
자드락 언덕엔 은빛구슬
시린가슴 아직도 차가운데

산바람 강바람 매서워도
겨우내 한땀 한땀
봄기운 밀어 올려

강물도
바람도
잠자는 생명체도
봄이 오는 소리

강촌 언저리 나목(裸木)에
송이 송이 튀어나온
고고지성(呱呱之聲)으로 표호(豹虎)하는
청매화, 홍매화   

   
 

 

광양경제신문  webmaster@genews.co.kr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양경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