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광양세무서’ 설치 공동건의 행안부에 전달광양시, 시의회, 광양제철소, 광양상의, 항만공사, 경제활성화운동본부 6개 단체
  • 이지성 기자
  • 승인 2022.04.26 20:02
  • 댓글 0

광양시를 비롯한 6개 기관단체장은 지난 21일 ‘광양세무서’ 설치를 건의하는 공동건의문을 행정안전부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광양세무서 설치 공동건의문’에는 광양시(시장 정현복), 광양시의회(의장 진수화),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이진수), 광양상공회의소(회장 이백구),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광양경제활성화운동본부(대표 백윤식) 등 6개 기관단체장이 참여했다.
공동건의문에는 “광양시는 세계적인 기업인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수출입물동량 국내 1위인 광양항을 기반으로 국제적인 철강·항만도시로 발전해 왔으며, 미래 신산업에 대한 기업의 투자와 미래 산업체의 증가는 국세 세수 증가와 지역경제 활성화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조사·납세자 보호기능 없이 민원·세원관리만을 수행하고 있는 순천세무서 광양지서는 늘어나는 세정수요를 충족하는 데 한계가 있으며, 15만 광양시민과 기업인들은 광양지서에서 처리되지 않는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서 여전히 50km를 이동해야 하는 금전·시간적 손해와 불편을 감수해오고 있다”며, 순천세무서 광양지서를 광양세무서로 분리·신설해 줄 것을 촉구했다.
실제로 2021년 광양지역의 세수는 4,304억 원으로 순천세무서 본서 4,667억 원에 육박하고 있으며, 향후 꾸준한 증가추세가 이어져 본서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순천세무서 광양지서는 늘어나는 납세 서비스를 충족하지 못하고 있으며, 현 청사 사무실의 협소와 주차장 부족은 민원인들의 불만을 가중시키고 있는 실정이다.
2021년 10월 광주지방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유경준 의원은 “광주지방국세청이 조직성과평가 순위에서 꼴찌를 기록한 것은 광양지역의 세원이 큰 폭으로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순천세무서 광양지서만 설치되어 있어 충분한 납세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이번 공동건의문 채택을 계기로 향후 광양세무서 설치를 위해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중앙정부와 국회에 적극적으로 건의해 광양세무서가 설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