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전남도, 중앙여순위원회에 희생자·유족 신속 결정 건의 요청추가 신고기한 연장 등 역사적 진실 밝히는 데 최선 다해달라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4.05.14 10:50
  • 댓글 0

희생자·유족 결정, 유족 신고 기간 연장, 실무위 조사 예산 등

 

지난 9일, 명창환 전라남도 행정부 지사는 서울에 있는 서울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 복위원회’를 방문, 추가 신고기한 연 장과 여순의 역사적 진실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해줄 것을 요청했다.

명창환 부지사는 배택휴 중앙여순 사건위원회 여순사건지원단장과 여순 사건의 ‘명백한 진상 규명과 온전한 명예회복’이라는 최우선 가치를 위해 신속한 여순사건 희생자·유족 결정, 여순사건 희생자·유족 신고 기간 연장 등을 논의했다.

명창환 부지사는 여순사건 희생자· 유족 신고인 대다수가 80~90대의 고 령인 점을 감안, 중앙위 차원의 신속 한 희생자·유족 심의 결정과 조사인력 충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희생자·유족 최종 심사·결정 가속화를 위한 중앙위 차원의 조속 한 여순사건 진상규명보고서 작성과, 전남도 실무위 조사 100%(7천465건) 달성을 위한 2025년 사실조사요원 인건비 증액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 했다. 이어 일가족 사망, 연좌제 피해 우려 등 불가피한 사유로 신고하지 못한 유족이 상당히 남아 있을 것을 고려, 단 한 명의 억울한 희생자와 유 족이 없도록 특별법 시행령 개정을 통 해 신고 기간을 추가로 연장할 것을 건의했다.

제주 4·3사건의 경우 희생자 및 유 족 신고 기간 운영을 총 8차까지 연장했던 사례를 참고해 현대사의 비극 인 여순사건의 진상을 밝히는 과정에 서 단 한 명의 희생자도 누락 되지 않 도록 협력해 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 배택휴 단장은 “전남도 건의 사항 을 적극적으로 살피고, 희생자·유족의 가슴에 맺힌 원통함을 풀어드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신 기자  g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