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광양경제청, 중국 칭다오, 상하이 지역 투자유치 활동 전개여수광양항 합동마케팅 연계, 광양항 세풍배후단지 공동홍보 전자상거래 관련 물류, 소비재, 자동차 부품 등 투자유치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4.06.05 10:38
  • 댓글 0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 송상락, 이하 광양경제청)은 5월 26일부터 31일까지 6일간의 일정으로 중국의 국제적 항만 및 아시아 최대 금융시장인 칭다오와 상하이(上海)를 방문하여 중국 전자상거래 관련 물류, 소비재, 자동차 부품 제조 분야 투자유치 활동을 전개했다. 

이번 중국 투자유치 활동은 여수광양항 합동마케팅 사업의 일환으로 광양경제청과 여수광양항만공사가 공동으로 광양항·광양항배후단지 및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세풍항만배후단지를 홍보하고 이를 통해 중국 지역 잠재 투자기업 발굴 및 컨테이너 물동량 유치 활동을 위해 추진하였다. 

칭다오에서는 코트라 칭다오 무역관과 광양경제청이 공동주최한 기업 투자유치 설명회를 통해 중국에서 한국으로 수출되는 전자상거래 제품들에 대한 광양항 이용 편리성 및 관세유보 자유무역지역을 설명하였다. 이어 광양항에 입주한 중국 분유기업 에이치에이엠(HAM)의 성공사례 발표를 통해 중국 제조업 및 물류기업 등에 대한 광양만권 투자환경과 광양항 수출입 이점 등을 안내하였다. 

산동 항구집단 소속 전문 해운기업인 산동항포트쉬핑그룹방문에서는 자오보 대표 면담을 통해 회사 소개 및 주요업무에 대한 설명을 듣고 광양항의 카페리 항로 및 상호 협력방안 등에 논의하였다. 

또한 상지아테크(Shangjia Tech) 자동차 부품 생산 기업을 방문하여 광양만권 투자환경 및 산업단지를 소개하였으며 향후 광양만권을 방문해 투자유치 협의를 계속 진행하기로 하였다.  

상하이에서는 상하이교통대학교 및 기업인들과 교류회를 통해 광양항배후단지 및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산업단지를 홍보하고 수출입 이점을 활용한 외투기업 성공사례와 중국 전자상거래 기업의 한국 수출과 관련 광양항을 통한 비즈니스 기회를 소개하였다. 

또한, 지엘피 물류(GLP), 야통 물류(Yatong) 등 중국 전자상거래 및 물류기업 대상으로 투자상담을 진행하여 광양항 자유무역지역 내 물류센터 구축을 제안하였다. 

중국 측 기업인들은 광양만권의 투자환경과 광양항 수출입 이점 등에 큰 관심을 보이며 향후 광양만권을 방문해 성공사례 등을 견학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특히, 광양항과 중국항만 간 카페리 연결과 중국 비투비 e커머스 기업의 한국진출 시 광양항이 전자상거래 물동량 유치에 충분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광양경제청 관계자는 “중국 투자유치활동으로 중국 전자상거래 관련 물류 및 소비재 관련 분야에서 중국기업의 광양만권 투자를 위해 투자의향기업을 초청하고 칭다오 코트라 무역관 및 상하이교통대학교와 지속적인 네트워크를 통해 중국기업의 광양만권 투자유치까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도록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영신 기자  g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