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시, 역대 최대 규모 투자유치 달성올해 2조 7천억 유치 내년 3조 원 목표... 투자 성과 공유 및 안건 심의
  • 홍봉기 기자
  • 승인 2023.12.13 10:24
  • 댓글 0

광양시가 올해 공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펼치면서 역대 최대 규모인 2조 7천억 원 투자 유치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2일 시청 상황실에서 ‘2023년 제2차 광양시 투자유치위원회’를 열고 금년 투자유치 성과 등 현안사업 보고와 투지유치 관련 시책홍보를 거쳐 투자유치 유공자 성과급 지급 등 6건의 심의안건을 의결했다.

시는 올 한해 ㈜포스코퓨처엠, ㈜전남클라우드데이터센터, 포스코리튬솔루션㈜ 등 대규모 투자협약을 포함해 18개 사 2조 6,947억 원 상당의 기업 유치와 1,544명의 고용을 창출하는 결실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기존 지역 주력산업이었던 철강 및 화학 관련 투자 성과와 더불어 이차전지 소재, 전·후방 앵커기업들의 대규모 투자를 이끌어냈다. 이차전지 관련 기업 유치 실적은 전체 투자실적의 66.5%에 달하는 1조 7,801억 원으로, 글로벌 신성장산업 중심도시 도약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지역 특산물(매실 등)의 안정적 판로 확보를 위한 매실주류 생산 기업과 자체협약 체결, 광양국가산단 동호안 부지 투자규제 완화 지원 등 역점 시책들을 2023년 주요 성과로 발표했다. 심의안건으로 2023년 투자유치 유공자 성과급과 3개 투자기업 이행보증보험증권 수수료 50% 지원 안건과 2024년도 투자기업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지원사업, 도비보조금 지원사업, 입지보조금 지원사업, 이행보증보험증권 수수료 지원사업에 대해 원안 의결했다.

이 밖에도 광양시 벤처기업 생태계 대전환도모, 전남 벤처펀드 출자 참여 계획과 창고형 대형 유통시설 유치 추진사항, 맞춤형 산업단지 전수조사 추진, 무인 헬기 제조업체 투자유치 추진계획 등 투자유치 현안사업에 대해 보고했다. 시는 2024년에는 어려운 경제 상황에도 불구하고 내년에도 역점 추진 해온 시책들을 바탕으로 20개사, 3조 원 투자유치 시대를 열어 남해안남중권 균형발전 거점도시로 발돋움할 예정이다.

정인화 시장은 “투자유치는 일자리 창출, 청년 유입 등으로 이어져 매우 바람직하고 가장 핵심적인 경제활동인 만큼 이러한 여세를 몰아 2024년에도 주력산업 고도화와 신산업 육성 등 기업하기 좋은 환경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