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남도한바퀴, ‘마음에 쉼표 찍는 주말 광양여행’매주 일요일 오전 8시 40분, 광주유스퀘어 2번 홈 탑승 예술창고, 옥룡사동백, 운암사 등 문화 및 녹색갈증 해소
  • 홍봉기 기자
  • 승인 2024.05.29 11:01
  • 댓글 0

광양시가 품격 있는 문화와 녹색 힐링을 선사할 하나의 방법으로 남도한바퀴‘마음에 쉼표 찍는 광양주말여행’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광양주말여행은 광양예술창고와 전남도립미술관, 유당공원, 옥룡사동백나무숲 등에서 문화와 녹색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는 일요일의 웰니스여행이다. 매주 일요일 광주 유스퀘어(8시 40분) 2번 홈 또는 광주송정역(9시 10분) 택시승강장에서 탑승할 수 있으며 전남도립미술관, 광양예술창고 등을 먼저 관람한다. 이어 서천변 광양불고기특화거리에서 점심을 즐긴 후 유당공원, 옥룡사지, 운암사 등에서 고요하고 편안한 주말 오후를 즐기고 유스퀘어(18시 5분)에 도착하는 코스다.

전남도립미술관에서는 개관 3주년 특별전‘흘러가는 바람, 불어오는 물결’, 리너스 반 데 벨데의‘나는 욕조에서 망고를 먹고 싶다’ 등 다채로운 전시가 열리고 있다.

광양불고기특화거리는 광양불고기를 비롯해 다채로운 맛집이 즐비하며 식사 후에는 화사하게 만발한 장미꽃을 보며 낭창낭창한 벚나무 그늘을 거닐 수 있다.

유당공원은 500여 년의 세월을 나이테에 오롯이 새긴 이팝나무, 수양버들, 푸조나무 등이 아담한 연못과 어우러져 그윽한 풍취를 자아내며 곳곳에 소소한 벤치가 놓여 있다.

옥룡사동백나무숲은 터만 남은 옥룡사지와 빽빽하게 둘러선 1만여 그루의 동백나무가 비움과 채움의 미학을 실현한 곳으로 운암사와 자연스레 이어진다. 이용요금은 12,900원(관광지입장료, 여행자보험, 식비 등은 별도)이며 온·오프라인에서 예약이 가능하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