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재 카스엿보기
사진으로 보는 일상의 풍경
  • 홍봉기 기자
  • 승인 2024.05.21 16:24
  • 댓글 0

대부분의 인연은 우연에 의해 발생하지만 그 우연을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라 ‘인연’은 ‘여인’을 만드는 필연이 되기도 하는 법.애써 떠나는 인연을 붙잡을 필요도 없겠지만, 그럴 땐 내가 상대방을 떠나도록 만든 게 아닌지 한번쯤은 돌아볼 필요는 있겠지싶다. 어쨌거나 우리는 모두 ‘거자필반’과 ‘회자정리’와 ‘생자필멸’ 속에서 우왕좌왕하다가 생을 마무리하는 존재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