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현장출동
‘범시민 나무심기 운동’하기 전에 ‘아픈 나무 치료’부터...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4.03.27 10:40
  • 댓글 0

이른 봄볕이 따스해 점심을 먹고 가벼운 산책을 나섰다가 조성 된 지 얼마 되지 않은 ‘일렁이는 정원’이라 이름 붙은 시청 앞 작은 공원의 나무들이 아파하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분수대 물은 고여서 썩어있고, 바닥 타일은 깨져서 ‘위험’표시를 알리며 접근을 막고 있었다.

반면 시청 앞 마당에 있는 현 시장과 전임 시장들의 기념식수는 보호막 안에서 건강하게 생명을 유지하고 있었다.

녹색도시 조성을 위해 ‘푸른 광양 만들기’ 선포식을 하고 일상 속 나무심기 운동을 한다고 호들갑을 떤다.

그러기 전에 우선 심어져 있는 나무부터 돌보는 것이 순서가 아닐까? 아닌가?     

김영신 기자  g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