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상반기 착한가격업소 44곳 再지정
  • 홍봉기 기자
  • 승인 2023.01.18 10:53
  • 댓글 0

광양시가 물가상승 상황에도 저렴한 가격과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소 44곳을 2023년 상반기 광양시 착한가격업소로 재지정했다. 시는 착한가격업소 지정을 위해 지난해 12월 26일~올해 1월 4일 신청받아 현지실사 평가를 통해 가격, 위생·청결, 품질과 서비스 등을 심사해 44곳을 착한가격업소로 재지정했다.

시는 신규업체 모집과 기존 지정업소를 포함한 46개 업체의 재심사를 거쳐 휴·폐업 등 착한가격업소로 지정하기 부적합한 2개 업소의 지정을 취소하고 재정비했다. 이로써 광양시 착한가격업소는 한식, 일식, 중식 등 외식업 33곳, 이·미용업 및 세탁업 등 기타 개인서비스업이 11곳 등 44곳이다.

착한가격업소로 지정된 업소에는 기자재 구입을 위한 광양사랑상품권 지급과 인증 표찰 제작, 쓰레기 종량제 봉투, 장바구니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에서 추진 중인 소상공인 시설개선 지원사업, 경영혁신 지원사업 신청 시 가점을 부여하고, 소상공인 융자금 이차보전 지원사업 신청 시 보증지원 우선 안내 등 행정적 지원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정용균 지역경제과장은 “지속적인 경기 침체와 고물가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역 물가 안정에 기여하고 있는 착한가격업소에 시 홈페이지, SNS 홍보 확대 등 실질적 지원을 확대하겠다”며 “앞으로 더 많은 착한가격업소를 발굴해 지원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