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市, 내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선정융복합지원 국비 공모사업, 4년 연속 선정 쾌거
  • 이지성 기자
  • 승인 2022.09.20 19:31
  • 댓글 0

광양시가 민선 8기 첫 공모사업인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공모사업에서 2차 평가 결과 사업대상지로 선정됐으며 최종 결과만 남겨두고 있다.
지난 3월 공모를 통해 컨소시엄을 구성했으며 8월 공개평가를 거쳐 9월 현장평가까지 마친 상태로, 6개월간 노력한 성과가 결실을 봤다는 평가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태양광, 태양열, 지열, 연료전지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일부 지역의 주택, 건물 등에 설치해 전기와 열을 공급하는 사업으로, 광양시를 주관기관으로 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모사업에서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에서 2020년을 시작으로 4년 연속 선정된 광양시는 2023년 광양시 전 지역에 총사업비 32억 원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23년도 융복합지원사업은 수요자의 높은 참여 열기로 총 356개소(태양광 1,328kW, 태양열 24㎡, 지열 262.5kW, 연료전지 10kW)이며 주택용 태양광이 288개소로 지역주민의 에너지비용 절감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지금까지 추진한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은 태양광 설비 1,015가구 3,406k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했으며, 일반 주택 3kW 태양광 발전시설은 월 324kWh의 발전으로 가정 전기사용량에 따라 월 최대 6만 원 내외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있었다.
정용균 지역경제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한 전기요금 절감 효과로 지역주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도 신재생에너지 자원관리 플랫폼 구축 등 관련 공모사업에 지속해서 응모해 민선 8기 공약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올해 총사업비 30억 원 규모로 193개소에 태양광 1,439kW, 태양열 39㎡, 연료전지 10kW의 2022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