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식·정보
광양시, 오존경보제 운영10월15일까지 운영
  • 이지성 기자
  • 승인 2020.05.19 19:49
  • 댓글 0

광양시는 대기 중 오존농도가 상승하는 하절기를 맞아 시민들의 건강한 생활을 도모하기 위해 10월 15일까지 오존경보제를 운영한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광양만권은 지리적으로 여수산단·광양국가산단의 석유화학 공장과 제철소 등의 대형오염 물질 배출사업장이 밀집되어 있고, 타 도시에 비해 교통량이 상대적으로 많아 여름철 기온과 일사량의 영향을 많이 받는 하절기에 오존발생량이 증가한다.
오존(O3)은 바람이 거의 없고 자외선이 강할 때에 질소산화물(NOx)과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이 광화학반응을 일으켜 생성되며, 대기 중 오존농도가 시간당 0.12ppm 이상이면 오존주의보,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경보를 발령한다.
시는 오존발생 저감을 위해 운행차 배출가스 집중단속과 공회전 제한지역 점검, 대기배출시설 중점 단속, 주요 도로면 살수 등의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오존주의보 발령 시 문자 수신이 가능하도록 광양시 홈페이지를 통해 오존발령 문자서비스 신청을 받고 있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