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소식
서동용 예비후보, ‘시민안전 우선’ 개소식 잠정 연기
  • 홍봉기 기자
  • 승인 2020.02.05 14:06
  • 댓글 0

서동용 광양곡성구례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후원회사무소 개소식을 잠정 연기했다. 
서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개소식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개소식보다 시민의 안전이 우선이다. 구례읍 봉성로에 후원회 사무실을 마련하고 2월 8일에 개소식을 계획하였으나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생각해 잠정적으로 미루기로 했다.”  이어 “또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다른 행사도 자제하고, 실외에서 선거운동을 할 때는 악수 대신 눈인사를 하고 손 씻기 및 손 소독제 사용, 기침 예절 준수 등 감염 예방에 힘쓰겠다. 지역사회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사태가 안정화될 때까지 SNS를 통한 정책선거에 집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국회의원 예비후보후원회는 정치자금법에 따라 정치자금의 기부 목적으로 운영되는 단체로, 개인은 연간 500만원까지 후원할 수 있다. 연말정산에서 10만원까지는 전액 세액공제, 10만원 초과분은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서동용 예비후보는 문재인 대통령후보 법률인권특보로 활동했고 더불어민주당 광양곡성구례지역위원회 법률인권위원장으로 인재 영입되어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부의장을 역임했다. 광양시 골약면에서 태어나 광양서초등학교(64회)와 광양중학교(34회)를 졸업 순천고(32회), 연세대 행정학과 졸업 후 사법시험 44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회 회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자율분쟁조정위원, 시니어금융교육협의회 감사, 동광양농협 사외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