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광양만권 중소기업연수원 유치 타당성 연구용역 착수市, 국책연구기관 산업연구원에서 오는 11월까지 용역 추진, 단계별 추진전략 설정·논의
  • 이지성 기자
  • 승인 2019.06.12 15:05
  • 댓글 0

광양시는 지난 11일 시청에서 상공회의소, 중소기업진흥공단, 전남테크노파크 등 기업 관련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광양만권 중소기업연수원 유치 타당성 연구용역’(이하 연수원 유치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시는 현재 4,443개 업체, 97,097명의 근로자가 종사하고 있는 광양만권이 성장한계에 직면해 지역특화산업의 경쟁력 확보가 시급하다는 인식 아래 열악한 지역 내 기업인 교육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해 ‘중소기업연수원 유치’를 추진하게 됐다.
이번 연구 용역은 국책연구기관인 산업연구원이 맡아 오는 11월까지 진행되며, 전남 동부와 경남 서부 일원의 경제 산업 실태, 기업체 수요조사 분석, 연수원 후보지 평가 등을 수행하게 된다.
한편, 남해안남중권발전협의회에서는 정부에 연수원 유치에 대한 광양만권 시도민의 의지를 보여주고자 여수, 순천, 진주, 사천 등 9개 시장·군수가 참여한 공동 건의문을 중소벤처기업부에 전달했다.
또한 여수·순천·광양 3개시 행정협의회를 열고 소외된 전남 동부권과 경남 서부권에 대한 지원방안으로 ‘중소기업 연수원 유치’를 정부에 알리고 단계별 추진전략 설정과 세부내용을 구체화하고 있다.
이재윤 지역경제과장은 “이번 타당성 연구용역을 통해 중소기업연수원 유치를 위한 단계별 추진전략을 마련해 나가겠다.”며, “연수원이 유치되면 주력 산업의 고부가가치 실현과 고도화된 교육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미래 먹거리 창출에 큰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