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아이 양육하기 좋은 도시, 광양에서 혁신교육 꽃 피우다광양교육장 조정자
  • 광양경제신문
  • 승인 2019.04.09 16:34
  • 댓글 0

아름다운 봄을 맞아 날마다 산천에는 초목과 꽃이 가득합니다. 다압에서 매화가 지고 나니, 옥룡에는 동백꽃이 붉은 꽃망울을 터뜨리고, 서천 변에서는 벚꽃이 흩날리고 있습니다. 이 정다운 고장에 주민추천 교육장 임용제로 광양교육장으로 부임하게 된 조정자입니다. 무엇보다 광양교육가족과 시민사회단체, 지역민 여러분이 뜨거운 성원과 지지를 보내주신데 대해 매우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그동안 우리 광양지역은 교육가족과, 지차체, 지역사회가 함께 힘을 모아 ‘꿈을 키우며 미래를 준비하는 활기찬 광양교육’을 위하여 애써주셨습니다. 이런 열정과 노력이 우리 광양을 더 힘 있고, 역동적으로 만들었습니다. 이러한 자산을 바탕으로 다가올 미래사회를 함께 여는 당당한 민주시민으로 학생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가족의 지혜를 모으고 경청하면서 혁신광양교육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혁신광양교육을 위하여 네 가지 핵심 정책을 추진하고자 합니다.
첫째, 전문적학습공동체 활성화입니다. 전문적학습공동체란 학생의 배움과 학교교육 혁신을 위해 교원이 함께 연구·실천하며 성장을 도모하는 자발적 학습공동체입니다. ‘교육의 질은 교사의 질을 넘지 못 한다’라는 말처럼 연구하며 부단히 노력하는 교원은 학교 현장에 꼭 필요합니다. 연구하는 교원은 ‘청출어람’이라는 말처럼 건강하고 재능 있는 학생을 키웁니다. 훌륭한 선생님은 우리 학생들에게 좋은 롤 모델이자, 언젠가는 뛰어넘고 싶은 큰 산입니다. 우리 선생님들이  자발적으로 수업을 성찰하고, 지속적으로 연구하여 실천하는 학교문화를 조성하여, 온전히 수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둘째, 기초학력 진단-보정 시스템을 정착시키겠습니다. 누구나 공부를 잘하고 싶어 하지만, 배움의 진도가 다르기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기초학력은 정확한 진단과 초기 대응이 매우 중요합니다. 이를 위하여 기초학력 진단 도구를 도입하고, 기초학력 보정 자료를 개발 보급하여 기초학력을 정착시키고, 학생들이 더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습니다. 또한 바른 인성역량을 갖춘 인재를 기르기 위해, 학교, 가정, 지역사회가 함께 협력하겠습니다. 
   

셋째, 올해부터 신설된 학교지원센터와 학교혁신팀 운영 활성화를 통해 학교의 과중한 업무를 덜어, 학교가 본연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학교가 수업과 생활지도에 올인하며, 학생중심 교육활동에 집중하도록 돕겠습니다. 이를 위하여 학교를 직접 방문하여 지속적으로 의견 수렴을 하며, 학교업무지원을 발굴하여 지원 하겠습니다. 
   

넷째, 광양의 학생들이 학교와 지역사회에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 교육공동체와의 협업을 활성화하겠습니다. 우리 광양지역은 마을교육공동체, 자자체, 포스코 등 지역 기업이 물신양면으로 학생들의 교육을 위해 최선을 다해, 다른 지역에서 무척 부러워하고 있습니다. 전남에서 가장 젊은 도시, Sunshine 광양에 걸맞게 마을과 함께하는 학교를 만들고, 지역 인프라를 활용한 진로체험교육 프로그램 등을 개발하여 광양교육의 수준을 한층 더 높이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우리 광양교육지원청은 꿈을 키우며 행복하게 미래를 준비하는 교육, 현장과 소통하고 지원하는 행정, 모든 학생이 행복하고 건강하게 잘 자랄 수 있도록 돕는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 입니다.  
   

우리 광양 학생들이 지역사회의 사랑 속에서 역량을 갖춘 건강한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더 많이 도와주시기 바라며, 특히 관심이 더 필요한 배려대상 학생들에 대하여 교직원과 학부모, 지자체와 지역사회의 관심과 지원으로 ‘단 한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모두가 소중한 광양교육’을 함께 만들어가는 데 동참해주실 것이라 믿습니다.
 

광양경제신문  webmaster@genews.co.kr

<저작권자 © 광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양경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