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식·정보
市, 음식물 부산물 퇴비 농가로부터 좋은 반응 얻어폐기물 처리시설 주변마을 380여 농가에 2만여 포 무상 공급
  • 이지성 기자
  • 승인 2018.03.06 20:16
  • 댓글 0

광양시는 음식물쓰레기 자원화시설에서 생산되는 양질의 친환경 퇴비를 무상 또는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고 있어 농가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하루에 발생하는 약 44톤의 음식물 쓰레기와 1등급 톱밥을 주원료로 사용해 철저한 선별과 발효, 후북숙, 자연부숙을 통해 비료관리법에서 정한 2등급 비료를 생산하고 있다.
포장된 퇴비는 1포(20kg)당 1,000원에 판매하고 있지만, 포장되지 않은 상태인 벌크는 kg당 35원에서 5원으로 가격을 낮춰 공급하고 있다.
특히, 시는 3월2일부터 28일까지 「광양시 음식물 부산물 비료(퇴비)판매」 조례에 따라 생활폐기물 처리시설 주변 9개 마을 380여 농가에 무상으로 제공한다.
마을별로 농가당 제공되는 비료는 50포(20kg)이며, 총 2만여 포가 무상으로 공급된다. 음식물 부산물 퇴비에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생활폐기물과(☎797-3340)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광양시는 지난해 상·하반기로 음식물 부산물 퇴비를 총 600농가에 3만4600포를 무상으로 공급했었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