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광고 윤리강령 홈 > 안내데스크 > 광고 윤리강령

1.
광양경제신문 지면에 게재되는 광고는 사회도의와 규범에서 벗어나서는 안되며 독자에게 이익을 주고 신뢰를 얻을 수 있어야 한다.
2.
광양경제신문 지면에 게재되는 광고는 공공질서와 미풍양속을 해치거나 신문의 품위를 손상해서는 안된다.
3.
광양경제신문 지면에 게재되는 광고는 관련법규를 준수하여야 하며 합법적이어야 한다.
4.
광양경제신문 지면에 게재되는 광고는 그 내용이 진실하여야 하며 기만 과장된 표현을 해서 독자나 소비자를 현혹해서는 안 된다.

목차
제1장목적
  • 광양경제신문 전임직원은 광고윤리강령을 준수하여 사회적 도의와 상거래질서를 지킴으로서 독자와 광고주에게 신뢰를 주고 신문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
제2장광고판매의 원칙
  • 광고주의 자발적인 광고를 게재함을 원칙으로 한다.
  • 별도의 광고 영업사원을 채용하여 광고판매를 한다.
  • 기자는 광고를 판매 할 수 없다.
  • 기사 관련 협박성 광고나 기사와 혼돈되기 쉬운 광고성 기사는 게재할 수없다.
제3장게재할 수 없는 광고
  • 공인 유권기관이 인정하지 않는 광고
  • 허위과장 광고나 기만적인 내용으로 소비자를 오도하거나 현혹시킬 수 있는 광고
  • 당국의 허가없이 투기나 사행심을 조장하는 광고
  • 미신적인 행위나 비과학적인 광고
  • 광고주의 명칭, 주소 등 사후 책임소재가 불분명한 광고
  • 공익이 아니면서 타인 또는 단체, 기관을 비하하거나 중상 모략한 광고
  • 청소년에게 유해한 광고
  • 협박, 폭력 등의 범죄행위를 미화하거나 조장시킬 수 있는 광고
  • 기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거나 공공질서를 어지럽힐 수 있는 광고
제4장권장 광고(광고 단가와 무관하게 게재 및 무료로 게재할 수 있음)
  • 지역민을 위한 문화행사나 기타 이벤트 행사
  • 지방자체단체가 실시하고 있는 축제안내 광고
  • 문화수도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공익성의 광고
  • 공익성의 단체 및 교육에 관한 각종 홍보광고
  • 기타 독자와 공익을 위한 행사 및 축제, 이벤트 광고
제5장광양경제신문 광고윤리위원회 구성
  • 위원장 : 사장
  • 편집국장, 총무국장, 총무부장, 사원협의회장
  • 총무팀장
제6장광고윤리위원의 임기
  • 위원의 임기는 2년으로 하되 연임할 수 있다.
제7장광고윤리위원회 임무
  • 매분기별로 우리 신문에 게재된 광고를 심의하여 제2조와 제3조에 위반된 광고에 대해서 징계 여부를 결의한다.
  • 징계에 회부된 자는 인사부서에 통보하여 인사고과에 반영한다.
  • 광고윤리위원회는 편집자문위원회에서 제기하는 광고관련 안건을 최대한 수용하여 반영한다.
제8장제정 및 개정
  • 본 윤리강령을 제(개)정할 때 회사는 직원협의회장에게 통지하며, 그 내용을 7일간 공포하고 이의가 없을 경우 합의한 날로 시행한다.
제9장징계
  • 본 윤리강령을 위반할 경우, 회사 상벌규정에 의거하여 징계한다.
제10장부칙
  • 제1조 본 윤리강령은 노사협의회 정기회의에서 합의하여 2006년 12월 01일 제정하여 시행한다.
  • 제2조 본 윤리강령에 명시되지 아니한 사항은 한국지역신문윤리위원회의 ‘신문광고윤리강령.실천요강 및 규제세칙’을 준수한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