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포스코플로우, 물류 통합 글로벌 진출 본격화철강, 이차전지소재, 친환경 연·원료 분야 3대 프로젝트 완료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3.12.13 11:15
  • 댓글 0

해외 거점 법인 설립 통한 글로벌 종합물류 본격 진출

포스코 그룹 물류 전문기업 포스코플로우가 올해 초 발표한 3대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그룹사 해외 지역 물류 통합과 신사업에 기반해 본격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선다. 포스코플로우는 지난 3월 28일, 김광수 대표이사 주재로 물류통합 및 혁신 3대 프로젝트를 설정하고 포스코그룹 통합물류망 구축을 위해 7개 사업회사와 인력 교류 및 내부 전담조직을 구성해 ‘물류혁신TF팀’을 발족했다.

그리고 올해 11월, 그룹 글로벌 통합 물류망 운영, 이차전지 소재 물류솔루션 구축, 친환경 연·원료 운송망 마스터플랜 수립 등 3대 혁신 프로젝트의 완수를 발표했다. 이 중 첫 번째 프로젝트인 ‘그룹 글로벌 통합물류망 운영’ 과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여 국내 15개 사업회사의 물류 통합을 완성했다. 이를 통해 철강 원료 및 제품, 그리고 컨테이너 운송 분야에서 통합 입찰을 실시함으로써 규모의 경제를 통한 물류비 절감을 실현했다.

또한 각 사업회사의 물류 기능 통합으로  실질적인 물류인력을 절감할 수 있었다. 그룹사 물량 통합 이외에도, 타 고객사 화물을 유치하여 그룹 화물과 합적ㆍ복화운송을 통해 대내외 물류 효율성을 높일 뿐 아니라 탄소 저감에도 기여하고 있다. 국내 사업회사 통합을 완성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금년 중 캐나다와 중국, 2024년 내 베트남, 태국, 일본 법인을 설립하여 해외 권역별 물류거점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그룹사의 제품 보관부터 하역 및 최종 운송까지 풀필먼트 물류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해외 신사업 기반의 글로벌 고객사 대상 서비스 범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두 번째 프로젝트인 ‘이차전지소재 물류솔루션 구축’ 과제를 통해 그룹 핵심 사업인 이차전지소재 및 리튬 등 원료의 공급망을 확대하였다. 이를 위해 국내외 신규 사업회사의 건설 단계 프로젝트 물류부터 생산 시설의 조달 및 판매 물류까지 종합 물류서비스 제공을 시작했다. 또한, 그룹 이차전지 사업회사와 글로벌 이차전지 업체가 군집하는 국내 이차전지소재 클러스터 지역에 전용 창고 확보를 추진 중이다. 이를 통해 보관, 하역, 운송 등 모든 물류체인 분야에서 종합적인 품질을 개선하고 나아가 이차전지소재 화물 특성을 반영한 안전 및 환경 관리 강화에도 앞장서 나갈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친환경 연·원료 운송 물류망 확보 방안 수립’을 위해 그룹 2050 탄소중립 로드맵에 발맞추어 기존 철광석과 석탄 사용의 감축과 저탄소 철원의 증가에 따른 선대 운영 계획을 새롭게 재정비하였다. 다가올 미래를 위한 수소 사업과 CCS*사업에 참여하여 전용 운반선 신규 도입 검토 등 친환경 연·원료에 대한 중장기 마스터 플랜을 구축하였다. 이로써 향후 2030년을 기점으로 암모니아, 액화이산화탄소, 광석ㆍ석탄, 및 HBIㆍ스크랩 운송을 위해 친환경 선대 약 56척을 확보하여 포스코그룹 Scope 3 최전선을 도맡을 예정이다.

*CCS(Carbon Capture and Storage, 탄소 포집 및 저장): 화석연료 사용으로 인해 발전소, 철강, 시멘트 공장 등 대량 배출원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대기로부터 격리시키는 기술. 포스코플로우 김광수 대표이사는 “포스코플로우는 앞으로 포스코그룹의 물류 통합을 더욱 확대하고, 그룹 핵심사업 기반의 물류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미래 물류 산업 혁신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며, “포스코그룹 물류 전문회사의 역할을 넘어 글로벌 종합물류회사로의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신 기자  g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