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자영업 가구, 소득의 70% 빚 갚는 것으로 나타나금융부채 고위험가구 2년 새 45.6% 늘어 소상공인 저금리 정책자금 자금 확대해야
  • 홍봉기 기자
  • 승인 2023.05.23 16:09
  • 댓글 0

자영업 가구 중 약 39만 가구가 소득의 70% 이상을 빚 갚는 데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일 통계청의 가계금융복지조사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3월말 기준 금융부채가 있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70% 이상인 자영업 가구는 38만8387가구로 집계됐다. 전국 2만여 가구를 표본으로 조사해 추정한 결과다. DSR은 개인이 받은 모든 대출의 연간 원리금을 연 소득으로 나눈 비율을 말한다. 전체 금융부채의 연간 원리금 상환액을 대출자의 연 소득으로 나눠 계산하고 있다. 

금융부채에는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카드론 등 모든 종류의 대출이 포함된다. 이번 조사 결과 DSR이 70% 이상인 자영업 가구의 금융부채는 모두 109조원에 달했다. 전체 가구의 소득 하위 30%에 속하면서 금융부채가 있는 자영업 가구(39만1000가구) 가운데 DSR이 70% 이상인 ‘고DSR 가구’ 비중은 21.7%(8만5000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금융부채가 있는 자영업 가구 전체의 고DSR 가구 비중인 12.4%의 약 2배 수준이다. 

소득 하위 10%에 속하면서 금융부채가 있는 자영업 가구의 고DSR 비중은 43.9%로 평균의 3.5배 수준이었다. 소득이 적은 자영업 가구일수록 번 돈으로 빚 갚은 데 쓰는 비율이 더 높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아울러 DSR이 40%를 초과하면서 자산대비부채비율(DTA)이 100%를 넘는 ‘고위험’ 자영업 가구는 9만3천 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2020년(10만9000가구)보다 소폭 줄어들었다. 그러나 금융부채 고위험 가구 가운데 저소득 가구는 약 2만 가구에서 3만 가구로 2년 사이 45.6% 늘었다. 이 소식을 접한 지역 금융관계자는 “자영업자와 서민의 고통이 계속되는 한 코로나19 위기는 끝난 게 아니다”라며 “금융지원 조치를 연장하고 소상공인에 대한 저금리 정책 자금 대출을 확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