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갭투자로 103억원 가로챈 ‘임대업자’ 구속돈 한 푼 없이 173채 매입 보증보험으로 안심시켜 놓고... 144채 전세보증금 받지 못해
  • 홍봉기 기자
  • 승인 2023.03.14 16:15
  • 댓글 0

최근 광양에서 자신의 돈 한푼 들이지 않는 ‘무자본 갭투자’로 100억대 사기를 벌인 임대사업자 2명이 구속됐다. 전남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2대는 ‘무자본·갭투기 전세 사기’를 벌인 피의자 A(44)·B(44)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공인중개사를 불구속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A씨 일당은 임차인들에게 주택도시보증공사의 전세자금반환 보증보험에 가입하면 전세보증금을 안전하게 반환받을 수 있다고 안심시키는 수법으로 173명에게 아파트 매매가와 근접한 금액으로 임대차 계약을 진행하고 계약이 만료되어도 임차보증금 103억원을 반환하지 않아 경매에 넘어가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 결과 피의자들은 이같은 방법을 이용해 광양시에서만 173채의 아파트를 계약했으며 이 중 보증금을 반환받지 못한 세대는 144채, 82억여원에 이른다. 게다가 경매 통보를 받고 어쩔 수 없이 전세금보다 낮은 금액으로 아파트를 매수한 세대가 36채(보증보험 가입 15세대, 미가입 21세대)에 이르며 임차기간 만료에 따라 차후 피해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피해자들 가운데 전세보증금 반환 상품에 가입한 121채는 전세보증금 68억원을 돌려받았으나 경매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금융기관보다 채권 우선순위가 낮은 세입자들의 상당한 추가피해도 예상되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7월 전세사기 전국 특별단속에 따라 ‘광양 모 아파트’에 수십채의 경매가 진행됐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 등기와 경매자료, 피해자 진술 등 관련 증거자료를 확보해 A씨 일당을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은 시세차익으로 돈을 벌고 싶었을뿐 처음부터 전세보증금을 사기 칠 생각은 없었다“ 며” 최근 부동산 경기가 하락하면서 현금 사정이 좋지 않아 이렇게 된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전남경찰청은 “최근 갭투자와 관려된 전세 사기가 급증하고 있은 만큼 이런 사기에 당하지 않도록 스스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사건 관련자들을 철저히 수사하는 것은 물론 이런 사기로 인해 서민들이 고통받지 않도록 예의 주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