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포스코, 광양시와 상생방안 협의안 언제쯤 마무리하나...쌍방 간 온도 차 좁히지 못해...매월 만나 상생 논의는 계속
  • 홍봉기 기자
  • 승인 2023.03.07 14:59
  • 댓글 0

포스코 본사 포항 이전 급물살

포스코 지주회사 본사를 포항으로 이전하는 방안이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가 광양지역과의 상생협력 방안을 제시했지만 실효성이 없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어 최종 합의안을 도출하기까지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광양시는 이 문제와 관련해 지난해 12월 상생협의회 3차 회의를 열고 포스코 측에 포스코케미칼 본사 광양이전을 비롯해 다섯가지 요구상을 제시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결렬됐다. 결국 광양시와 시민단체 등은 실현가능한 대안을 직접 제시해 달라고 촉구한 상태지만 포스코가 현실 가능한 상생 방안을 제시할지는 미지수다.

상생협의안을 제시한 지 두 달이 지난 최근, 포스코가 합의서 초안을 제출해 관심을 쏠리고 있다. 포스코가 제출한 합의서 내용을 보면 지자체와 협의기구를 만들어 미래 경쟁력 강화 사업 등을 논의하고, 지역 중소기업 발전을 지원한다는 내용이지만 광양시와 시민단체는 합의서 초안을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기대했던 수준에 크게 못 미칠 뿐만 아니라, 내용도 구체적이지 못해 실효성을 담보할 수 없다고 판단을 내린 것. 시민단체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이 거의 없어 자체적으로 논의해서 새로운 합의안을 만들자고 합의한 것은 물론, 포스코가 좀 더 실효성 있는 상생방안을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광양시가 이렇게 합의서 하나도 제대로 합의를 보지 못한 가운데, 포스코 지주회사의 본사를 포항으로 이전하는 안건은 최근 이사회를 통과해 주주총회 의결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단 광양시는 지역 협력사에 도움이 되는 내용을 중심으로 새로운 합의안을 작성한 뒤 포스코와 논의를 이어 가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시민단체는 포항의 사례와 같이 최소한 포스코케미칼 본사의 주소지만이라도 광양으로 옮겨 줄 것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지만 포스코가 난색을 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포스코가 가져온 합의서를 보면 동반성장을 하기 위한 실질적인 태도로 보기가 어려워 다시 구체적인 상생협의안을 제시했다“며”포스코는 시민들이 포용하고 상생협력하는 그런 마음을 담아서 합리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해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포스코 케미칼 본사 이전은 김영록 전남도지사까지 나서 상생협력을 촉구한 지 1년이 다 됐지만, 포스코와 지역사회의 상생협력 논의가 언제쯤 결실을 맺을 지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다. 한편 광양시는 포스코와 매월 상생협의회를 개최하며 나름대로 접점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이렇다 할 과시적인 성과를 보이지 않고 있어 고민이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