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광양 국가산업단지에 과산화수소 생산공장 들어선다
  • 홍봉기 기자
  • 승인 2022.10.25 15:07
  • 댓글 0

㈜피앤오케미칼,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생산 공정 필수소재 
수소 사용, 탄소 배출 저감 효과 커 친환경적,,,연산 5만 톤

OCI와 포스코케미칼의 합작법인 ㈜피앤오케미칼이 지난 20일 광양 국가산업단지에 과산화수소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이 공장은 합작법인의 첫 결과물로 광양국가산업단지 내 42,000㎡ 규모의 부지에 1,459억 원을 들여 설립될 예정이다. 생산 능력은 연 5만t으로, 이 중 3만t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생산 공정에 쓰이는 고순도 과산화수소다. 과산화수소는 주로 소독약이나 표백제 원료로 사용하는 대표적인 산화제로, 특히 고순도 과산화수소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첨단 제조 분야의 세정 단계에서 활용된다.

광양 과산화수소 공장은 국내 최초로 코크스 오븐 가스를 재활용해 제품을 생산하며, 포스코 광양제철소로부터 제철 공정에서 발생하는 코크스 오븐 가스를 공급받아 수소만 선택적으로 정제·추출해 생산 공정에 활용하는 방식으로, 수소 추출을 마친 코크스 오븐 가스는 다시 제철소로 공급해 열원으로 재사용된다.
코크스 오븐 가스 추출방식은 천연가스나 나프타를 활용한 기존 생산방식 대비 약 29%의 탄소 배출 저감 효과가 있어 친환경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피앤오케미칼 과산화수소 공장 준공식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이와 관련한 연계산업이 계속 광양시에 투자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는 정인화 광양시장, 김택중 OCI 대표,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 김종국 피앤오케미칼 대표 등이 참석, 준공식을 함께 기뻐하며 축하했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