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여순사건특별법 시행 5개월여, ‘여순사건특별법 시행 중간점검 민관간담회’ 열려피해신고 접수 기간 내년 1월 20일까지, 지금까지 총 1946건, 18%에 그쳐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2.06.21 20:44
  • 댓글 0

여수450건,순천332건,광양194건,구례301건, 고흥·보성230건,서울·수도권,부산·전북 등 398건

여순사건특별법 시행이 5개월여가 지나고 있는 가운데 여순10·19범국민연대(대표 박소정, 이하 범국민연대)가 ‘여순사건 특별법 시행 중간점검 민관간담회’를 열었다. 
지난 15일, 순천 호남호국기념관에서 열린 이번 간담회는 여순사건 중앙위원회 위원과 실무위원, 조사관, 유족, 여순사건 단체 활동가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현대사의 비극으로 불리는 여순사건의 피해 조사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있지만 사건 발생 74년을 맞아 대부분의 피해자와 그 유족들이 사망하거나 고령이 됐고, 당시 목격자들 또한 같은 상황에 처해 신고접수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어 대책을 강구하고자 마련됐다.
범국민연대는 “여순사건 명예회복 중앙위원회와 전라남도 실무위원회가 그동안 겨우 한 번씩 회의를 하고는 아무런 작동을 않고 있다. 중앙위원회는 물론 전라남도와 각 시군이 총력을 기울여 단 1명이라도 피해 접수를 놓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내년 1월 20일까지 이어지는 피해접수는 지난 14일 여수 450건, 순천 332건, 광양 194건, 구례 301건, 고흥 143건, 보성 87건, 서울·경기·인천·부산·전북 등 관외 지역에서 398건 등 지금까지 1946건이 접수됐다.
한편 여순사건은 1948년 10월 19일 여수·순천 지역에서 주둔하고 있던 국방경비대 제14연대 소속 군인들이 제주 4·3사건 진압 명령을 거부하면서 시작, 당시 정부군의 진압 과정에서 민간인까지 무차별적으로 희생되면서 수많은 피해자를 낳았다. 1946년 전라남도 후생복지국 통계 자료에는 인명피해가 1만 1131명에 이른다. 

김영신 기자  g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