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소식
진상면 탄치마을 호우피해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입주총 4가구 중 2가구 입주 완료, 일상 복귀 위한 첫걸음
  • 이지성 기자
  • 승인 2021.10.19 21:04
  • 댓글 0

진상면은 지난 13일, 7월 집중호우 피해로 인해 주거지를 잃은 이재민 총 4가구 중 2가구가 임시주거시설에 입주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재민들의 입주를 기념하기 위해 김경호 부시장, 진수화 광양시의회 의장, 조현옥 의원과 마을 주민들이 참석해 임시거주시설이 위치한 탄치마을회관 주차장에서 이재민들을 위로·응원하고, 주거를 앞두고 부족한 사항은 없는지 임시주거시설 내부 등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재민들이 입주한 임시주거시설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대표 송필호)에서 설치한 이재민 희망하우스로 화장실, 붙박이장 등 주거에 필요한 시설들이 일부 포함되어 있다.
한편, 진상면은 (재)사랑나눔복지재단을 통해 기탁된 성금을 활용해 가전제품(TV, 냉장고, 세탁기 등)과 가구 등을 지원하는 등 이재민들의 생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속적인 지원대책을 추진했다.
서병호 탄치이장은 “지금까지 각계각층에서 마을에 보내주신 구호 물품, 수해 현장 복구를 위해 힘써주신 자원봉사자 분들께 주민을 대표해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김미란 진상면장은 “그동안 재해를 입은 진상면의 일상 회복을 위해 물심양면 힘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이재민들이 안정된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직원들과 함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