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광양제철소, 철강제품 출하 누적 5억톤 달성1987년 첫 쇳물 생산 이후 34년만 … 지구 1천100 바퀴 감을 수 있는 량
  • 이지성 기자
  • 승인 2021.08.24 19:57
  • 댓글 0

철강제품 연간 2300만 톤 출하 가능 … 세계 최고의 자동차강판 제철소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세계 최고의 자동차강판 제철소임을 재확인했다. 
광양제철소(소장 김지용)가 지난 4월, 철강제품 수출 출하 누적 2억톤을 달성한데 이어, 내수와 수출을 합한 누적 출하 5억톤을 달성했다.
지난 19일 열린 5억톤 달성 기념식에는 김지용 광양제철소장, 진수화 광양시의회 의장,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 이광용 광양제철소 협력사협회장, 장한채 광양항만항운노조위원장을 비롯한 광양제철소 및 광양시 관계자들과 광양제철소 협력사, 물류관계사 대표 등 코로나19 집단 감염 예방을 위해 일부 인원만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광양제철소는 지난 1987년 4월 첫 쇳물을 생산한 이후, 당해 5월 초도 출하 약 34년 만에 누적 제품 출하량 5억톤이라는 쾌거를 이루어냈다. 이를 길이로 환산할 경우 약 4,430만km로, 지구 둘레를 1,100여 바퀴 감을 수 있는 수준이다.
광양제철소는 ‘87년 연산 270만톤 규모의 1열연공장을 가동하고 본격적인 제품 생산 및 판매에 들어간 이후, 5기 설비종합 준공을 거쳐 지속적으로 생산능력을 확대해왔다. 현재는 연산 2100만톤 체제를 구축하고 단일제철소 기준 세계 1위의 생산력을 확보하고 있다. 이에 맞춰 철강제품 출하능력 역시 ‘87년 근거리 소형 선박을 통해 일본·중국 등으로 수출을 시작한 이래 최근 리뉴얼 투자까지 진행하여 총 15개 선석·연간 2300만 톤의 출하능력을 갖추고, 내수 및 수출 출하 누적 5억톤이라는 대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 특히, 광양제철소는 세계 최고이자 최대의 자동차강판 전문제철소로 성장하겠다는 목표 아래, 현재까지 연간 950만톤의 자동차강판 생산체제를 구축하고 폭스바겐·포드·BMW·도요타 등 세계 유수의 자동차회사에 고품질·고강도 자동차강판을 공급하고 있다.
이날 광양제철소 김지용 소장은 “철강제품 출하 5억톤 달성이라는 대기록은 광양제철소 전 임직원과 오늘 참석하신 관계자 여러분 모두의 협업과 노고가 있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기업시민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지닌 공장으로 발돋움해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지난 4월, 수출 배선 계획프로세스 전산화를 바탕으로 ‘생산-출하’ 시스템을 구축하여 효율성 향상 및 월말 집중되는 수출 선적비를 39%까지 저감하는 동시에, 월말 밀려드는 작업을 서둘러 진행해 인력 운영에 어려움을 겪던 광양항만항운노동조합의 문제를 해결하는 등 비즈니스 파트너와 포스코가 함께 동반성장을 이루는 Together With POSCO을 적극 실현 중이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