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기획보도
“초등학교에서 배운 악기, 중학교에서도 실력 뽐낼 수 있게 됐어요”진상초, 진상중과 함께 ‘미래형통합운영학교’ 운영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1.06.15 20:10
  • 댓글 1

진상초 오케스트라 수업 참여 졸업생, 진상중 가서도 배워 

악기는 시작보다는 꾸준히 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 이 가운데 초등학교 방과후 오케스트라 수업에 참여한 학생이 졸업 후 중학교에 진학해서도 배울 수 있는 ‘미래형통합학교’가 운영되고 있어 학생은 물론 학부모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진상초등학교(교장 문홍선)와 진상중학교(교장 이문정)가 지난달 협약을 맺고 ‘미래형통합학교’운영‘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는 것. 
지난 2012년부터 학교 특색교육으로 방과후 윈드 오케스트라를 운영해 온 진상초는 해마다 틈틈이 익혀온 연주 실력을 정기연주회 무대를 통해 선보이고 있다.  
하지만 초등학교를 졸업한 학생들이 중학교에 진학하면서 부터는 악기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사라져 그동안 익혀온 실력도 묻히게 되는 상황에 직면했다.
이를 안타까워한 진상초 문홍선 교장은 진상중에 ‘미래형통합운영학교’를 제안, 학생들이 중학교에 진학해서도 지속적으로 악기를 배울 수 있도록 했다.  
진상초에서 유포니움, 트럼펫, 트럼본, 알토색소폰, 테너색소폰, 클라리넷, 호른 등 다양한 악기를 다루며 윈드오케스트라 활동을 한 7명의 진상중 학생들은 매주 2시간씩 진상초의 윈드 오케스트라 수업에 참여하게 된 것이다. 중학생이 오케스트라에 합류하자 분위기도 더 좋아졌다는 후문이다.
오케스트라를 지도하는 이유신 강사는 “초등학생과 중학생이 함께 수업에 참여하면 어수선 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학생들이 이론과 실기 등 기본실력을 갖추고 있어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오히려 폐활량이 큰 청소년들이 합류해 오케스트라 전체 소리가 웅장하고 강해져 훨씬 풍성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협약을 맺은 두 학교는 원활한 수업 진행을 위해 수업 이동 시 인솔교사와 함께 하굣길 에듀버스를 운행하기로 했다. 
3년 째 오케스트라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박시우(진상초 6)학생은 “처음에는 중학교 선배들이 낯설었지만 지금은 선배들에게 배울 수 있어서 좋다”며 “수업시간에 진지하게 참여하는 선배들 덕분에 합주에 대한 집중력도 높아져 수업시간이 기다려진다”고 좋아했다. 진상초를 졸업하고 오케스트라 수업에 참여하는 신경수(진상중 1)학생은 “졸업하면서 유포니움을 연주하는 후배가 없어 아쉬웠는데 내 실력이 후배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다는 생각이 하니 뿌듯하다”고 말했다.   
진상중 이문정 교장은 “초·중학생들이 함께하는 프로그램이라 생활지도가 염려되었으나 선배와 후배들이 서로 격려하며 도와주는 모습이 감동적이었다“며 ”학생들이 꾸준히 악기를 다뤄 음악적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돼서 다행이다“고 말했다.  
진상초 문홍선 교장은 “이런 수업이 지속적으로 실시될 수 있도록 학교구성원과 관계기관, 지역사회와 꾸준히 소통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진상초와 진상중이 연계해 진행하는 이번 윈드오케스트라 운영은 미래형통합운영학교와 비전을 제시함과 동시에 전라남도 교육의 방향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진상초등학교 3~6학년 학생들로 구성된 윈드오케스트라는 지난 2012년 11월에 창단, 2013년에 제38회 대한민국관악경연대회에서 동상을 수상했으며 해마다 정기연주회를 열고 있다.       

       

김영신 기자  g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유미 2021-06-16 16:41:16

    졸업생 학부모입니다
    너무나 반가운 기사네요
    아이들이 졸업을 하면 악기를 연주할수없어 정말 열심히 익힌것이 펼칠곳이 없다는것이
    너무나 안타까웠는데요
    진상초ㆍ중학교 교장선생님과 선생님들 께서 얼마나 아이들을 아끼고 사랑하시는지 또한번 느낄수있는 기사내용 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