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 鄭 시장 소환 조사 언제쯤, 시민 궁금... 건강상 이유, 병원과 집 오가며 치료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1.06.08 21:09
  • 댓글 0

관련 공무원·시장가족 등 조사 마쳐

전남경찰청 반부패수사대가 정현복 시장의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리고 있는 가운데 최근, 정 시장 부인은 부패방지법과 농지법 위반 혐의, 아들은 농지법 위반 혐의로 각각 소환조사를 받았다.  
정현복 시장은 지난 한 달간 신병치료를 이유로 병가를 내고 서울의 한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았고, 상태가 호전되어 지난 7일 출근해 업무를 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전남경찰청 반부패수사대가 정 시장과의 소환일정을 조율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오리무중 늦어지는 수사에 시민들의 궁금증 또한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광양읍 A씨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역세권 땅을 매입, 1억8천만원의 시세차익을 노린 타지역 전 지자체장이 구속기소 됐다는 뉴스를 접했다. 수사결과가 명확하게 나오지 않아 아직 이렇다 저렇다 말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시세차익 1억8천만원을 얻어 구속 기소된 타 지자체장의 사례와 비교를 해보자면 정 시장의 경우는 지금까지 언론에 노출된 정황만 보더라도 그냥 묻힐 일은 아닌 것 같다”며 “시민들이 궁금해 하지 않도록 하루 빨리 수사가 진행되었으면 좋겠다. 또, 정말로 아파서 장시간 자리를 비운 것인지, 소환조사를 미루기 위한 꼼수인 것인지 시민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가타부타 하루 빨리 수사결과가 나와 시정이 안정을 찾았으면 하는 게 시민들의 바람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남경찰청 반부패수사대는 국민톡톡tv의 폭로로 언론에 노출된 정 시장 관련 비위 사실과 관련해 광양읍 호북 마을 내 도시계획정비를 추진한 것으로 알려진 공무원들의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압수해 분석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신 기자  genews@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