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광양제철소, 2021년에는 안전사고 제로화 도전한다.안전관리요원 두배늘리고 안전신문고 설치...노후 설비에 따른 장기 대책 수립 동시 필요
  • 홍봉기 기자
  • 승인 2020.12.29 17:26
  • 댓글 0

광양제철소가 안전사고를 막는 방법은 안전관리사를 의무적으로 배치, 수시로 점검하는 게 최선의 대안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달 24일 1고로 인근 산소배관설비에서 폭발이 발생해 포스코 직원 1명과 협력사 직원 2명 등 총 3명이 숨지는 것을 비롯, 지난해 11월 24일에는 제철소 내의 한 설비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사고가 일어나는 등 잊을 만 하면 한 번씩 대형 사고가 이어지고 있어 시민들을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이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유족들에게 사과하며 재발방지에 대한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기는 했지만, 형식적인 약속에 그치는 것은 아닌지 지역민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지난달 24일 발생한 사고 원인에 대해 깊이 생각해봤다는 외주 파트너사 한 관계자는 “포스코가 그동안 원감절감에만 목을 매느라 정작 설비관리 부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않은 게 사고의 원인으로 보인다”며“ 만약 이런 식의 구조로 간다면 또 다른 곳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할 위험성도 아주 높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포항제철소에서 발생한 인명사고 역시 설비 노후 탓으로 밝혀짐에 따라이 주장을 뒷받침해주고 있는 근거가 되고 있다.  

관내에서 안전관리사로 활동하고 있는 김 모씨는 “제철소 설비가 30년을 넘기고 있는 실정이라 앞으로도 크고 작은 많은 사고가 발생할 것은 뻔해 보이는데 원감절감을 이유로 안전관리사를 채용하는데는 아직 많이 부족해 보인다”며“ 앞으로 이런 사고를 막는 비결은 제대로 된 안전관리사를 고용해 수시로 설비를 관리는 하는 것밖에 달리 대안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포스코는 향후 안전요원을 배수로 늘리고, 기술대학과 안전신문고 제도를 추진해 안전사고를 막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내고는 있지만, 설비 자체가 워낙 노후 돼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한편 지난21일 광양시 의원 일동은 포스코 안전사고 재발방지 약속에도 불구하고 산업재해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재발 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하고 나선바 있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