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광양시, 비위의혹 집중 암행감찰...왜? 궁금증 증폭10억 이상 공사 집행, 4백만원 이상 수의계약 3년 치 서류 집중 감사... 2개월 후 결과 나올 듯
  • 홍봉기 기자
  • 승인 2020.02.18 16:20
  • 댓글 0

국무조정실 공직복무관리관실이 지난주 광양시를 집중적으로 암행 감찰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극비리에 찾아와 이례적으로 각종 공사와 수의계약 관련 서류 3년 치를 살펴보고 돌아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는 공직자 비위(非違)에 대한 구체적인 제보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암행감찰팀은 광양시청 내에 상설감사장을 마련하고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이틀 동안 국무조정실 공직복무관리관실 직원 4명이 감찰을 진행했으며, 시가 발주한 10억 원 이상 공사와 4백만 원 이상 수의계약 서류 3년 치를 살펴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또한 광양시의 모든 전자문서를 볼 수 있는 ‘새올행정시스템’ 아이디와 비밀번호까지 요청해 관련 내용을 샅샅이 조사한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의혹의 눈길이 쏟아지고 있다.

광양시 관계자는 "특수한 상황에 의해서 확인 차 다니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대부분 암행감사 형식을 띄고 있다“며” 일단 감찰을 단행하고 돌아갔으니 우리는 차분히 결과를 기다리는 수밖에 다른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광양시의 비위 의혹이 무엇인지 아직까지 구체적인 정보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제보나 첩보 등을 토대로 감찰에 나섰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국무조정실 관계자가 모 언론사와 나눈 인터뷰에 따르면 " 조사를 다 마치고 나면 최종적으로 조사 결과가 보고돼야 구체적인 내용을 알 수 있다”며“공직복무관리관실이 관련 내용을 검토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약 2개월 정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광양시 모 공무원은“ 특별 암행 감찰을 받는 다는 자체가 상당히 기분 나쁜 게 사실”이라며“ 뭔가 냄새를 맡고 온 것은 아닐까 하는 마음에 걱정이 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동안 시중에 떠돌던 유언비어가 어느 정도 사실을 뒷받침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가운데 광양시를 겨눈 국무조정실의 칼날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