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광양시, 대규모 투자협약 체결…지역경제 활성화 기대6개 기업과 3,471억 투자, 178명 고용창출
  • 이지성 기자
  • 승인 2020.02.12 10:36
  • 댓글 0

광양시는 전남도와 함께 지난 11일 시청 상황실에서 ㈜에이치에스에너지, 한국서부발전㈜ 등 6개 기업과 총 3,471억 원을 투자해 178명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기열 ㈜에이치에스에너지 대표,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최석우 경남스틸㈜ 대표, 김기석 ㈜파워엔지니어링 대표, 김병철 엔지원㈜ 대표, 강순우 ㈜우리포장 사장과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정현복 광양시장,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 김태균 전남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장, 김성희 광양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청정에너지 도시 기반 구축을 위한 큰 성과이자 광양지역 주요 산업의 근간을 이루고 있는 포스코 광양제철소 등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에이치에스에너지, 한국서부발전㈜는 광양읍 초남리 일원 5,916㎡ 부지에 3,300억 원을 투자하여 50MW 규모의 LNG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립하고 70명을 고용한다.
경남스틸㈜는 지난 2011년부터 광양 국가산단 장내지구에 새 둥지를 틀고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생산한 철판을 100% 이용해 냉연ㆍ열연강판 가공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생산제품은 GM KOREA, 르노삼성자동차, 현대모비스 등에 납품하고 있다. 
최근 강판 수요증가로 광양 제2공장 부지에 61억 원을 추가 투자해 3,534㎡ 규모의 공장을 증설한다.
㈜파워엔지니어링은 전남형 강소기업으로 신재생에너지(태양광등) 프로젝트(컨설팅, 엔지니어링, 시공, 감리)를 추진하는 기업으로, 최근 사업 확장을 위해 광양 익신산단 5,347㎡ 부지에 50억 원을 투자해 태양광 구조물 제작 공장을 설립하고 50명을 고용한다. 
엔지원㈜는 대용량 발전소ㆍ대형플랜트의 발전기ㆍ전동기 정비 업체로 우수한 시공능력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발전기 부품, 대용량ㆍ특수 전동기를 직접 생산하기 위해 광양 신금산단 3,621㎡ 부지에 36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건립하고 30명을 고용한다.   
생산된 제품은 한전KPS, 포스코, 화력발전소 등에 납품할 계획이다. 
㈜우리포장은 골판지 상자 제조업체로 늘어나는 주문량 확보,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광양 익신산단 5,545㎡ 부지에 24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축하고 20명을 고용한다. 생산된 제품은 LG화학, 오리온, 금호피앤비, 농협 등에 판매하게 된다. 
한편, 광양시는 민선 7기 이후 지금까지 34개 기업과 8,030억 원을 투자해 1,207명의 고용창출 성과를 거두었으며, 앞으로도 4차 산업혁명 신소재 사업을 중심으로 적극 투자유치 활동을 펼치고 차별화된 기업지원 제도를 확대하여 전남 제1의 경제도시로 성장해 나갈 예정이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