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소식
전남테크노파크, 작년 중소기업 2,353만 달러 해외 수출 지원
  • 이지성 기자
  • 승인 2020.02.05 13:55
  • 댓글 0

(재)전남테크노파크(원장 유동국)는 지난해 3월부터 전세계 44개의 해외비즈니스 센터 구축하여 운영한 결과 총2,353만 달러(한화 약 275억원)의 수출협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내었다고 밝혔다.
전남테크노파크 해외비즈니스센터는 해외 거주중이며 국내 기업의 수출지원 사례가 있는 한국 기업 중 소정의 평가를 거쳐 전세계 4대룍 27개굴 35개 도시에 44개 센터가 지정되었다. 구축된 해외 비즈니스센터는 전남테크노파크와 협업하여 전남지역 내 수출 희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현지의 강력한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해외 거점(지사) 역할 수행자로써 기업 수요에 맞게 다양한 시장정보 및 바이어 정보를 제공하고 수출 전 과정에 대해 필요한 업무를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2019년 전남테크노파크는 해외비즈니스센터와 전남 수출희망 우수 중소기업 128개사 총 406건의 잠재바이어를 발굴하였으며 56건 2,353만달러의 수출협약 성과를 창출하였다. 수출협약 금액 중 현재까지 213만 달러(한화 약 25억원)가 실현되었으며 연내에 추가적으로 수출이 성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 원장은 “전남테크노파크는 2020년 주요 기업지원 정책 목표를 수출확대로 삼고 기관의 모든 기업지원 자원을 활용하여 수출을 희망하는 전남의 유망 중소기업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0년 전남테크노파크는 더 많은 해외 거점 확보를 위하여 2월 7일까지 해외비즈니스 센터를 50개 이상으로 확대하기 위해 전남테크노파크 홈페이지를 통하여 추가 모집 중에 있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