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광양시, 시금고에 농협·국민은행 선정협력사업비 총 10억5700만원으로 기존 대비 3억3700만원 증가
  • 이지성 기자
  • 승인 2019.09.10 10:11
  • 댓글 0

광양시는 지난 3일 광양시 금고지정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차기(2020~2022) 시금고 지정대상 금융기관으로 NH농협은행과 KB국민은행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현 시금고인 NH농협은행과의 약정기간이 오는 12월31일자로 만료됨에 따라 향후 3년간 시금고 업무를 수행할 금융기관 지정을 위해 행정안전부 예규에 따라 관련 조례를 일부개정했다.
지난 7월31일 복수금고(제1금고, 제2금고) 지정방식으로 공개경쟁을 통해 금융기관을 공모했으며, 지난 8월21일부터 이틀간 신청제안서 접수결과 광주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 등 3개 은행이 제안서를 제출했다.
시의원, 변호사, 금융전문가 등 총 9명으로 구성된 광양시 금고지정심의위원회는 금융기관의 제안서를 참고하여 ‘금융기관의 대내외적 신용도 및 재무구조의 안정성’, ‘시에 대한 대출 및 예금금리’ 등 5개 분야 19개 세부항목에 대해 심도 있는 평가했다.
평가한 결과 1순위에 NH농협은행, 2순위에 KB국민은행을 최종 선정했다.
제1금고는 1순위인 NH농협은행이 일반회계, 특별회계(공기업 2개, 기타 8개), 기금(6개)을 담당하며, 제2금고는 2순위인 KB국민은행이 특별회계(6개)와 통합기금을 담당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금고제안에 따른 금융기관별 협력사업비 약정현황은 NH농협은행이 7억1700만원, KB국민은행이 3억4000만원으로 총 10억5700만원이며, 기존대비 3억3700만원이 증가하였다.
협력사업비는 어린이보육재단과 백운장학회, 사랑나눔복지재단에 각각 배분하여 출연한다.
시는 차기 시금고로 선정된 금융기관과 9월 중 광양시 금고업무 취급 약정을 체결하게 되며,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금고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