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식·정보
市, 국내 여행사연합회 초청 1박 2일 팸투어 실시단체관광객 겨냥 여행상품 개발하기로, ‘광양의 숨은 가치’ 재발견
  • 이지성 기자
  • 승인 2019.07.10 15:12
  • 댓글 0

광양시는 지난 4일부터 이틀간 국내 여행사연합회(회장 김형미, 솔항공여행사 대표)를 초청해 1박 2일 일정으로 팸투어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팸투어는 여행사연합회의 상품 개발력과 막강한 모객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광양의 브랜드 가치를 담은 특별한 여행상품을 개발하고 홍보해 수도권 단체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마련됐다.
팸투어는 솔항공여행사를 비롯해 롯데관광, 홍익여행사, 다음레저, 동백여행사 등 국내 여행의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는 국내 최고 여행사 대표 및 실무관계자 20여 명이 참여했다.
여름 최고 핫플인 와인동굴을 시작으로 지난달 개장한 ‘백운산 치유의 숲’, 장인 정신이 살아 숨쉬는 ‘장도박물관’, ‘느랭이골자연휴양림’, ‘청매실농원’, 그리고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이 있는 ‘망덕포구’를 둘러보는 코스로 진행됐다.
또 식도락 여행상품개발을 겨냥한 광양불고기, 재첩정식 등 광양의 멋과 맛이 가득 배인 광양 대표 음식체험으로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김형미 여행사연합회 회장은 “백운산과 섬진강을 품고 있는 광양은 ‘대한민국의 고향’과 같은 곳”며, “이번 팸투어에서 만난 백운산 치유의 숲과 느랭이골자연휴양림 그리고 광양불고기와 재첩 등으로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는 만족스런 힐링투어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관광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는 시 관광과 공무원들의 모습이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이번 투어를 통해 재발견한 광양의 매력을 여행상품으로 개발해 여행사연합회 회원사 모두 다시 광양을 찾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화엽 관광과장은 “이번 팸투어를 일회성 행사로 그치지 않고 국내여행을 주도하는 여행사연합회 및 개별 여행사 간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수도권 단체관광객을 유치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광양시 관광진흥조례가 7월 중 개정되는 대로 단체관광객 인센티브 지원범위를 확대한 후 10월 ‘광양 관광의 달’을 겨냥해 집중 홍보해 나가면서 다시 찾고 싶은 매력 넘치는 관광지로 정착시키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