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식·정보
市보건소, 수족구병 환자 지속 증가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 감염병 예방 당부
  • 이지성 기자
  • 승인 2019.07.10 14:47
  • 댓글 0

광양시보건소는 최근 수족구병 환자 발생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감염병에 걸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따르면 전국 95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 외래환자 1,000명당 22주(5월26일∼6월1일) 16.4명, 23주(6월2일∼6월8일) 21.3명, 24주(6월9일∼6월15일) 29명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광양시도 동기간 24.4명, 39.5명, 28.6명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족구병’은 발열과 함께 입안의 물집과 궤양, 손과 발에 수포성 발진이 생기는 질환으로,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하며, 감염된 사람의 침, 가래, 콧물 등 호홉기 분비물 또는 대변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
대부분은 증상 발생 후 7~10일 이후 자연적으로 회복하나 드물게는 뇌막염, 뇌실조증, 뇌염 등 중추 신경계 합병증과 심근염, 신경원성 폐부종, 급성 이완성 마비 등 합병증이 동반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수족구병은 특별한 치료제가 없어 감염 예방이 최선으로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또한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서는 아이들 장난감, 놀이기구 등 물품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