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식·정보
市, 도내 유일 주택 외 슬레이트 지붕 해체 처리 비용 지원독립된 축사, 창고, 점포 대상, 사회취약계층도 지원
  • 홍봉기 기자
  • 승인 2019.06.12 15:18
  • 댓글 0

광양시가 슬레이트 노후화에 따른 석면 비산으로 인한 시민 건강 피해 예방과 쾌적한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주택 외 슬레이트 지붕과 사회취약계층 지붕개량을 지원하고 있다.
시는 주택 외에 독립된 축사, 창고, 점포, 공장 등 건축물의 슬레이트 지붕 해체 및 처리비 지원과 사회취약 계층(기초 수급자, 차상위계층)에 대한 지붕 개량사업을 위해 지난해 12월31일 「광양시 슬레이트의 해체 및 처리 등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사회취약 계층에 가구당 최대 336만 원의 슬레이트 지붕 처리비와 최대 5백만 원의 지붕개량비가 지원된다.
특히 주택 외 슬레이트 지붕 해체 및 처리 지원사업은 전남도 내에서 유일하게 전액 시비로 지원하고 있으며, 슬레이트 면적별로 168㎡ 이하 최대 336만 원, 168㎡ 초과∼500㎡ 이하 500만 원, 500㎡ 초과∼1,000㎡ 이하 최대 1,000만 원, 1,000㎡ 초과 최대 1,500만 원까지 차등 지원한다.
슬레이트 처리 지원을 희망하는 건물주는 건축물이 소재한 읍·면·동사무소에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 신청서를 제출하면, 시에서 선정한 민간위탁사업자가 슬레이트 면적 등 현장 조사 후 일정에 따라 철거공사를 시행한다.
서경철 환경과장은 “주택 외 슬레이트 지붕 해체 및 처리 지원사업이 올해 처음으로 시행되는 만큼 축산농가와 창고, 점포 등 슬레이트 건축물을 소유한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