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소식·정보
광양시보건소, A형 간염 주의 당부
  • 홍봉기 기자
  • 승인 2019.06.12 15:08
  • 댓글 0

광양시보건소는 최근 A형간염 환자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1월1일~6월3일 전국 A형간염 확진자는 6,114명으로 전년 동기간 1,333명 대비 359% 증가했다고 밝혔다. 광양시에서도 동일 기간내 5명으로 전년대비 확진자 수는 같으나 20~50대로 성인 전 연령층에서 발생하고 있어 주의를 요하고 있다. A형간염은 감염된 환자의 분변으로부터 오염된 손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거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 또는 음식을 섭취해 감염될 수 있다.
A형간염 바이러스에 노출되면 15~50일 후에 심한 피로감, 식욕부진, 메스꺼움, 복통, 황달 등 증상이 나타나며, 대부분 수주~수개월 후 회복되나 심한 경우 전격성 간질환으로 사망할 수 있다.
A형 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손씻기, 끊인 물 마시기, 음식 익혀먹기, 위생적인 조리과정 준수하기 등 A형간염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