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4차산업이 절박한 광양시 로봇 꿈 꾼다市, 로봇 관련 공모사업 정책 발굴…로봇 규제자유특구 지정 추진
  • 이지성 기자
  • 승인 2019.03.05 22:11
  • 댓글 0

광양시가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로봇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지난 달 28일 시청 상황실에서 로봇 분야 전문가들을 초빙하여 민선 7기 미래도시 공약사항인 ‘로봇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정책간담회에서는 정현복 광양시장을 비롯한 김재경 광양시 4차 산업혁명위원회부위원장과 서울과학기술대 김동환 교수, 한국기계연구원 이근호 박사, ㈜인공지능과 사람들 김승진 대표 및 일본 MITSUI SEIKI사의 Mitsuo Ishiai 부장 등 17여 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국내외 로봇 산업동향 및 광양시 산업여건을 분석하고, 로봇기업들이 새로운 제품·서비스를 개발하는데 겪는 어려움을 공유하는 한편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교류하는 등 광양시 로봇산업 육성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현재 광양시는 인천과 마산 로봇랜드와 같이 타 지자체에서 실패한 길을 따라가려고 하고 있다”며 “로봇 특구를 조성한다는 것은 다른 지역의 저항이 우려되는 만큼 특화된 전문 로봇 분야를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며, 기술 투자는 장기적 노하우가 필요하기 때문에 인력양성과 함께 시스템 전문가들이 끌어 들이 수 있는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기술을 개발하기에는 오랜 시간과 비용 등 한계가 있어 바로 사업화 할 수 있는 플렛폼을 개발과 차별화된 로드맵을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간담회를 통해 “제4차 산업혁명의 급변하는 기술여건 속에서 로봇을 규제 없이 연구하고 사업화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서는 로봇 규제자유특구 지정이 필수적이다.”며, “웨어러블 로봇 및 무인탐사 로봇 등의 핵심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을 유치하기 위해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는 등 앞으로 광양시가 로봇산업의 선진기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지난해 ‘로봇활용 사회적 약자 편익지원 공모사업’에 전국 최초로 선정되어 고령자와 장애인 등에게 의료복지 로봇을 보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로봇산업 육성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로봇산업 관련 각종 공모사업과 정책 발굴을 위한 기획위원회를 구성, 로봇을 지역혁신성장사업으로 선정했다.
또한 로봇기업들이 혁신적 아이디어를 마음껏 실현할 수 있도록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해 일정기간 동안 규제를 면제하거나 유예하는 ‘로봇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추진함으로써 지역 내 로봇기업 유치에도 힘쓰고 있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