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광양제철소, 기해년 첫 내방객 맞으며 활기찬 새해 시작
  • 이지성 기자
  • 승인 2019.01.08 21:15
  • 댓글 0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이시우)가 지난 4일, 기해년 첫 내방객을 맞고 본격적인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
광양제철소는 광양 지역이 제철소 입지로 확정된 1981년부터 견학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더 많은 사람들이 ‘산업의 쌀’인 철의 생산과정을 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첫 손님은 경희여자고등학교(서울 소재) 학생 50명이었다. 전남지역 학습캠프의 일환으로 광양제철소를 찾은 학생들은 제철소 현황과 생산공정을 영상으로 시청하고 광양제철소 초기부터 최근에 이르는 사진 전시를 관람했다.
이후에는 열연공장을 방문해 철강 반제품인 슬라브가 압연기를 통과하며 기계, 건축 자재 등에 사용되는 열연제품으로 바뀌는 현장을 직접 체험했다.
경희여자고등학교 학생은 “포스코가 세계 최고의 철강기업이 되기까지 지난 50년의 시간을 경험할 수 있었다”라며 “산업의 쌀을 생산하는 현장을 직접 볼 수 있어 감명 깊은 하루였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작년 10월 내방객 600만 명을 돌파하며 세계적인 산업체로서의 입지를 견고히 했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