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교육
市, 옛 선조의 얼 담은 ‘지승공예’ 교실 열어
  • 이지성 기자
  • 승인 2018.12.04 21:22
  • 댓글 0

광양시 광영건강생활지원센터는 옛 선조의 얼을 담은 ‘지송공예’ 교실을 운영했다고 밝혔다.
이미옥 광양평생교육개발원장의 재능기부로 마련된 이번 교실은 지난 달 26일 광영동 주민 25명을 대상으로 버려진 한지를 이용해 초롱꽃을 만들어 보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지승공예’는 쓰고 남은 한지 조각들을 꼬아 엮어가며 만든 생활용품으로 인내와 집중력을 요구하고 선조들의 생활의 지혜와 얼을 엿볼 수 있는 공예작품 활동을 말한다.
이날 참석자들은 꼬아진 끈을 풀어 간단하게 만든 초롱꽃을 투명한 유리병에 꽃꽂이도 해보고, 꽃장식품인 꽃고리를 만들어 봤다.
아울러 참여한 주민들과 함께 초롱꽃의 꽃말인 감사와 성실을 생각하며, 풍요로운 시간을 즐겼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