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소식
市, 도시민 접근 쉬운 생활권 둘레길 정비 나서마로산, 국사봉 등 3개소 완료, 옥룡면 백계산 정비 추진
  • 홍봉기 기자
  • 승인 2018.09.11 21:15
  • 댓글 0

광양시는 여가시간 증대와 건강에 관심이 높아지는 시대에 맞춰 도시민들의 접근이 쉬운 생활권 둘레길 정비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시는 건강과 힐링을 찾는 시민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이용객이 많은 둘레길 위주로 선정해 사업을 진행해 왔다.
올 초부터 지금까지 총 3억5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광양읍 마로산과 옥곡면 국사봉, 광영동 금영공원~와우생태공원 등 3개소의 둘레길 정비를 완료했다.
시는 해당 구간의 급경사지에 침목계단·돌계단을 설치해 미끄러짐을 방지하고, 요철이 심한 구간은 노면을 정비했으며, 비온 뒤 질퍽이는 길에는 야자매트를 설치했다.
또 등산지도와 이정표, 산행 후 신발먼지 제거를 위한 먼지털이기 등 등산객들의 편의를 위한 시설들을 설치했다.
특히 4ha 정도의 울창한 편백숲이 조성된 옥곡면 국사봉 둘레길에는 피톤치드 삼림욕을 즐길 수 있도록 완만하게 길을 조성했다.
이번 둘레길 정비로 등산객들은 “보다 쾌적하고 안전하게 걸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 기쁘다.”, “자주 찾을 수 있는 멋진 숲길이 가까이에 있음이 뿌듯하다.” 등 칭찬과 격려가 이어지고 있다.
시는 올해 안으로 옥룡면 추산리 백계산 둘레길을, 내년에는 구봉산 둘레길을 정비해 나갈 계획이다.
서희원 산림소득과장은 “시는 지난해 서산, 가야산에 이어 올해는 광양읍 마로산 등 연차별로 생활권 둘레길 정비를 추진해 가고 있다.”며, “등산객 분들께서도 산림훼손 방지와 사유재산 보호를 위해 정해진 등산로만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