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광양제철소 냉연부 조업 30주년… 미래를 향한 재도약 다짐
  • 이지성 기자
  • 승인 2018.09.11 21:02
  • 댓글 0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김학동) 냉연부가 지난 7일, 발족 30주년을 맞아 더 나은 Next 30년을 위해 부서 비전을 공유하고 안전 조업에 대한 결의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냉연부 서브센터에서 열린 기념 행사에는 홍삼영 압연부소장을 비롯한 냉연부 직원 100여 명이 참석해 △Next 30년 도약 비전 공유 △안전다짐 결의대회 △퇴직선배 초청 Home Coming Day 행사 등을 진행했다.
참석자들은 냉연부의 새로운 30년과 안전 조업을 위해 △100% 표준준수 △설비 점검 △핵심 조업 기술 개발 및 △전원 참여 낭비 개선 활동 등을 통해 안전하고 스마트한 냉연부로 거듭날 것을 다짐했다.
이어진 Home Coming Day 행사에는 냉연부 30년 역사의 주인공들인 역대 냉연부장단 및 전·현직 직원 200명이 함께 공장을 둘러 보고 냉연부 발전사 영상을 시청했다. 이후에는 타종식과 기념비 제막식이 진행됐으며 타종은 30주년 의미에 맞춰 총 30회 실시됐다.
행사에 참석한 한광희 1대 냉연부장은 “오늘의 영광을 유지하고 명실 상부한 세계 최고가 되기 위해서는 경쟁우위의 기술력을 갖고, 보다 세련되며 글로벌한 인재 양성이 필수적이다”라며 “광양제철소 냉연부 직원 모두가 힘을 모아 뛰어주길 바란다”라며 힘찬 재도약을 응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 냉연부는 1989년 1월 1냉연공장을 시작으로 1997년 8월 4냉연공장을 종합준공했으며 전월 기준, PCM 누계 1억 8,200만 톤을 처리했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