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문화도시사업단, 도시 재생 사업 가시적인 성과 보여 읍, 스토리텔링 공간 4곳 조성...지역 상권 활력에 도움 될 듯 
  • 홍봉기 기자
  • 승인 2018.07.04 08:38
  • 댓글 0

광양시 문화도시사업단이 추진하고 있는 도시재생 사업이 하나둘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광양시문화도시사업단은 광양읍 문화의 거리 일대에 스토리텔링 공간 4곳의 조성을 완료, 지난달 27일 개관기념 워크숍을 개최했다.

읍성549 아트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된 이번 사업은 광양읍성을 단순히 복원하는 게 아닌 역사문화자원을 시각화·콘텐츠화를 통해 현대적 감각으로 역사자원을 재해석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문화도시사업단은 스토리텔링 공간조성을 위해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작가들과 디렉터가 총 4차례에 걸쳐 워크숍을 갖고 공간조성 방향과 추진상황을 공유했다.

이번에 조성된 스토리텔링 공간은 광양의 문화예술인 흔적을 담은 작가의방인 ‘빈터’, 광양읍 이야기가 있는 ‘이경모 광양사진관’, 지역 예술인들이 전시회와 모임을 개최할 수 있는 ‘549갤러리’, 문화예술인의 쉼터인 ‘스토리하우스’ 등 총 4곳이다. 

사업단은 스토리텔링 개관기념으로 지난 27일 오후에 리모델링을 모두 마친 스토리텔링 공간 등 4곳에서 문화도시 조성사업 추진협의회 위원들과 지역예술인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워크숍을 개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그동안 스토리텔링 공간을 조성한 작가들의 성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갖고, 현대적 감각으로 조성된 문화공간에 대해 향후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 역사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문화관광자원을 확보함으로써 문화도시를 효과적으로 알리고, 읍성의 유휴공관 활용을 통해 지역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