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광양제철소, ‘꿈의 강철’ 기가스틸 고도화로 미래 경쟁력 확보 나서“광양제철소 세계 자동차 강판 생산 중추적 역할”
  • 이지성 기자
  • 승인 2018.05.15 20:10
  • 댓글 0

자동차강판 전문 제철소인 광양제철소(소장 김학동)가 기가스틸 고도화를 통해 미래 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스코의 대표 제품 기가스틸은 인장강도 1기가 파스칼(GPa) 급의 강판으로 10원짜리 동전만 한 크기로도 10t의 무게를 버틸 수 있는 고급 강재다. 쉽게 말해, 가로 10㎝, 세로 15㎝의 손바닥 크기 ‘기가스틸’이 약 1톤가량의 준중형차 1500대를 올려놓아도 견딜 수 있다는 뜻이다.
또한, 보통의 철강재는 강도가 높아지면 철강재를 구부려 여러 모양으로 만드는 ‘성형’이 힘들다. 하지만 기가스틸은 단단하면서도 마음대로 구부릴 수 있어 ‘꿈의 강철’이라 불린다.
포스코는 2017년 4월 광양제철소에 연산 50만 톤 규모의 기가스틸 전용 생산라인을 준공했으며 같은 해 2월부터는 ‘GigaSteel상용화추진반’ 부서를 신설해 기가스틸 고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기가스틸 생산 기술력 향상을 위한 ‘기가스틸 개선과제 심층토론회’가 있다. 제철소장, 제철소 및 연구소 임원단이 참석하는 토론회에서는 매달 기가스틸 생산 현황을 공유하고 제약사항에 대한 개선방안을 논의한다.
기가스틸을 사용하는 고객사의 VOC를 해소하기 위해서 ‘기가스틸 판매확대 제약해소 회의’도 진행한다. 격주로 진행되는 이 회의에는 기술적인 부분을 담당하는 기가스틸추진반 및 광양연구소와 고객과 접점에 있는 판매그룹이 참석한다. 고객들의 요구 사항을 적극 수렴해 더 질 높은 제품을 생산하겠다는 광양제철소의 고객지향적 경영 방침이 엿보이는 부분이다.
김교성 GigaSteel상용화 추진반장은 “기가스틸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니라 필수이다”라며 “광양제철소가 세계 자동차 강판 생산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기가스틸 고도화에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기가스틸 생산 증대를 위해 올 1월 3냉연공장 설비를 최신식으로 교체하는 ‘합리화’ 공사를 성공리에 마쳤다. 
 

이지성 기자  kopie7@naver.com

<저작권자 © 광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