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양시, 양성평등위원회 열어9개 단체 4900만원 지원 결정
  • 홍봉기 기자
  • 승인 2018.04.03 20:17
  • 댓글 0

광양시는 지난  27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양성평등위원회를 개최하고, 9개 단체에 49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월13일부터 3월9일까지 광양시 성평등기금공모 지원 사업에 접수한 9개 비영리 법인과 민간단체를 대상으로 올해 여성친화도시를 추진하는 첫 해인 만큼 양성평등기금을 지난해보다 60% 상향해 조정했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 올해 여성친화도시를 추진할 62개 사업 334억8600만원에 대한 정책분야별 세부추진계획을 보고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번 위원회 심의에 따라 시는 각 사회단체에 여성친화도시 조성과 여성의 안전과 양성평등 실현, 여성일자리와 사회참여 확대 등을 위한 사업과 활동에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우선, ‘광양시 여성단체협의회’는 정리수납전문가 2급자격증을 취득해 한부모 가정과 독거인 세대를 대상으로 집안 정리정돈 봉사활동을 펼친다.
‘(사)대한어머니회 광양지회’는 노인 학대와 성폭력 교육을 실시하고, 노인들 대상 상담 및 댄스교실을 운영하며, 광양시 서부여성자원봉사자회는 토요나눔 장터를 운영해 재활용을 활용한 생활의 지혜를 나눌 예정이다.
‘(사)소비자교육중앙회 광양시지회’는 스마트폰이 확대 보급됨에 따라 신종사기 피해 예방을 위해 경로당과 부녀자 대상 찾아가는 똑똑한 소비자교실을 운영한다.
지난해 12월 발족한 ‘여성자율방범대’는 공모사업을 통해 여성안전을 위한 학교근처와 우범지역, 취약지역 등을 돌며 순찰과 계도 활동을 시작하며, 광양 외국인노동자센터에서는 외국인근로자들의 고충상담 프로그램 및 인권교육을 실시한다.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은 여성전문 소규모 동아리 활동을 통해 여성 창업자에게 경험의 장을 제공하는 등 여성의 경제 참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광양시 건강가정다문화지원센터’에서는 일·가정양립 지원 사업으로 아버지들이 주말에 가족과 함께 하는 소모임 활동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