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인물
복영옥씨, ‘매화 항산화와 항노화 효과’ 한의학박사 취득향기치유, 광양 농업 6차 산업 활력 기대
  • 홍봉기 기자
  • 승인 2017.07.11 19:58
  • 댓글 0
   
 

광양시는 봉강면에 귀농한 복영옥씨가 매화 항산화와 항노화 효과에 대한 연구로 박사학위를 취득하게 되어 치유농업 6차 산업에 활력을 더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복 씨는 원광대학교 한의학전문대학원에서 ‘매화 꽃봉오리의 항산화 및 항노화 효과’로 한의학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논문에서는 매화 꽃봉오리 추출물에서 콜라겐 분해억제능, 세포 생존율, 피부보습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결과가 담겨있다. 또 폴리페놀과 플라보노이드의 함량이 높아 항산화와 더불어 피부노화를 지연시키는 항노화 효과가 나타남에 따라 화장품의 원료로 쓰일 수 있다는 점도 포함됐다.

충남 청양이 고향인 복영옥씨는 영국 플리머스대학교(심리학과)에서 아로마테라피에 쓰이는 라벤더, 로즈마리 에센셜오일이 인체의 인지 실행능력에 미치는 심리적 신체적 영향을 주제로 연구해 심리학 학사학위를 받았다. 또 발반사요법, 스톤테라피 등 각종 테라피스트 자격증과 ITEC(International Therapy Examination Council) 아로마테라피스트 국제자격인증 강사자격을 취득했으며, 봉강면으로 2014년에 귀농해 테라피전문가로 웰니스팜 향기 치유정원을 운영하고 있다.

이외에도 아로마테라피스트가 되고 싶은 분들을 위해 ITEC 국제자격인증자격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정옥자 생활자원팀장은 “테라피전문가 복영옥씨의 치유정원에서 매실수 훈증 테라피와 디톡스 다이어트 허브오일과 매실수 천연화장품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으로 운영하고 있으니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시는 6차 산업 수익모델 시범사업으로 농업자원을 활용한 치유농업으로 가기 위한 밑거름으로 지역농산물 가공사업장과 치유농업체험장 등 10개소를 육성하고 있다. 

 

홍봉기 기자  lovein2986@hanmail.net

<저작권자 © 광양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봉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