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555건)
생동감 있게 살고 싶다면...
취생몽사는 술에 취하여 자는 동안에 꾸는 꿈속에서 살다가 죽어간다는 뜻이다. 살다보면 간혹 그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주로 아무 생각...
홍봉기 기자  |  2022-09-20 17:47
라인
소리없이 피고지는 꽃처럼
홍봉기 기자  |  2022-09-20 17:35
라인
허영미 글꽃캘리-6
광양경제신문  |  2022-09-20 17:30
라인
이행자 쉐프의 요리교실 - 255
재료오이, 상추, 국수면 4인분, 달걀, 배 반개, 다진마늘, 고추장, 고춧가루, 간장, 물엿 또는 올리고당, 설탕, 깨, 참기름, 매...
광양경제신문  |  2022-09-06 20:00
라인
가을은 고해성사를 하고 싶게 만드는 계절이다
어느 시인이 말했다지. 가을에는 고해성사를 하고 싶게 만드는 계절이라고. 가만 생각하니 일리가 있어 보인다.높아져가는 하늘이 그렇고, ...
홍봉기 기자  |  2022-09-06 17:53
라인
부끄러움을 느끼지 못하는 것이 부끄러운 일
사람이라면 누구나 할 것 없이 부끄러움 없는 삶을 살고 싶어 할 것이다. 하지만 그건 불가능에 가깝다. 왜냐하면 인간 자체가 완벽하지 ...
홍봉기 기자  |  2022-09-06 17:48
라인
이행자 쉐프의 요리교실 - 254
재료두부 1모, 토마토 1개, 가지 또는 버섯, 양파 반 개, 대파 반 대, 통마늘 4개, 다진마늘 1작은술, 토마토소스 5큰술, 전분...
광양경제신문  |  2022-08-30 20:25
라인
시간의 속도는 나이에 비례하는 게 아니라, 의미에 비례한다
나이가 들수록 시간의 속도 또한 빨라진다고 한다. 그 이유에 대해 심리학자들은 ‘회상효과’로 설명한다. 기억 속에 저장 된 내용이 많으...
홍봉기 기자  |  2022-08-30 16:33
라인
‘높’은 사람보다 ‘좋’은 사람이 되어야...
사람은 누구나 할 것 없이 높은 사람이 되고 싶어 한다. 높은 사람이 되고자 하는 이유는 다른 사람을 지배할 수 있는 힘을 가지기 때문...
홍봉기 기자  |  2022-08-30 16:19
라인
백은옥 화가의 작가노트-10
‘식초는 소주 대병에 솔잎 꽂은 막걸리 식초를 넣어야 제맛인디...’전어회 무침의 마지막 마무리로 사과 식초를 치면서 그녀는 못내 아쉬...
광양경제신문  |  2022-08-30 16:02
라인
소중함을 깨닫게 하는 가을
홍봉기 기자  |  2022-08-30 15:51
라인
백일홍
광양경제신문  |  2022-08-30 15:48
라인
이행자 쉐프의 요리교실 - 253
재료 풋고추 30개정도, 통마늘5개, 다진마늘, 호두 반컵, 간장 3큰술, 조청 또는 올리고당 2큰술, 통깨조리방법1. 풋고추는 도톰하...
광양경제신문  |  2022-08-23 20:44
라인
삶은 ‘갑자기’라는 상황을 헤쳐 나가는 연속인지도 모르겠다 
이번 폭우로 인해 사람들이 졸지에 집을 잃고 목숨을 잃는 장면을 보자 나도 모르게 ‘갑자기’라는 부사가 떠올랐다. 갑자기는 ‘미처 생각...
홍봉기 기자  |  2022-08-23 17:20
라인
변죽을 울려서 상대방의 정체를 드러낸다?
살다보면 가끔씩 우회로를 택해 상대방을 깨우치게 만들어야 할 때가 있다. 부하가 잘 못했을 때 잘못한 부하를 직접 나무라지 않고 바로 ...
홍봉기 기자  |  2022-08-23 17:17
라인
당신은 앙그요?
홍봉기 기자  |  2022-08-23 17:06
라인
천국과 지옥 차이
홍봉기 기자  |  2022-08-23 17:04
라인
이행자 쉐프의 요리교실 - 252
재료새우 200g, 마늘, 설탕3큰술, 물 3큰술, 간장1큰술, 케첩 3큰술, 식초1.5큰술, 고춧가루1.5큰술, 버터 1큰술, 후추,...
광양경제신문  |  2022-08-16 20:28
라인
큰 재앙은 갑자기 찾아오지 않는다
하이인리히 법칙이란 게 있다. 1930년대에 보험회사 관리감독자인 하이인리히가 발견한 법칙으로 1번의 대형사고가 발생한 경우 이미 그전...
홍봉기 기자  |  2022-08-16 17:40
라인
인간의 전공은 '실수'요 부전공은 '망각'
홍봉기 기자  |  2022-08-16 17:31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